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바일이 모든 것'…'MWC 2016' 내일 개막

삼성 갤S7·LG G5 맞대결에 관심 집중…샤오미 미5도 공개5G 통신에 홀로그램·VR 곁들인 첨단 전시


삼성 갤S7·LG G5 맞대결에 관심 집중…샤오미 미5도 공개
5G 통신에 홀로그램·VR 곁들인 첨단 전시

(바르셀로나<스페인>=연합뉴스) 고상민 한지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MWC 2016)이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화려한 막을 연다.

'모바일이 모든 것'(Mobile is everything)이라는 주제로 25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전 세계 2천500여개 정보통신기술(ICT) 회사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는 이번 MWC에서 이례적으로 스마트폰 신제품을 동시에 들고 나와 세계의 이목을 끈다. 5세대(5G) 통신과 가상현실(VR) 등으로 펼쳐지는 미래 청사진도 구경거리다.

◇ 갤럭시S7·G5 맞대결 '하이라이트'…VR 기기 경쟁도 치열

올해 MWC의 최고 하이라이트는 삼성과 LG[003550]의 전략 스마트폰 맞대결이다. 두 제조사가 세계 최대 모바일 축제인 MWC에서 대표 스마트폰을 들고 맞붙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은 MWC 개막 전날인 21일 오후 7시 공개행사를 열고 7번째 갤럭시S를 선보인다. 삼성은 전작 갤럭시S6때 '올 뉴 갤럭시'를 표방하며 디자인 혁신을 한차례 이룬 바 있어 이번 갤럭시S7에서는 방수·카메라·보안 등 성능 개선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LG는 삼성보다 5시간 앞선 이날 오후 2시에 G5 공개행사를 연다. MWC가 갤럭시S의 단골 공개무대였던 만큼 LG의 초강수로 읽힌다. LG는 G5의 몸체에 알루미늄과 같은 금속으로 두른 '풀메탈 바디'를 적용, 기존 G시리즈보다 얇고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한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과 LG의 전면전은 중저가 보급형 스마트폰 진영으로도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은 올해 새로 선보인 '갤럭시A(2016) 시리즈'를 비롯해 갤럭시J, 갤럭시E 등 대표 보급형 모델도 MWC 부스 내에 전시, 프리미엄 못지않은 중저가 갤럭시 모델의 위용을 뽐낼 계획이다.

LG전자는 아예 MWC에서 새 보급형 스마트폰 시리즈를 처음 공개한다. 'X캠', 'X스크린'으로 구성된 X시리즈는 물론 '스타일러스펜'으로 불리는 필기도구가 내장된 대화면 중저가폰 '스타일러스2'도 스페인에서 베일을 벗는다.

세계 3위 제조사로 떠오른 중국의 화웨이는 이번 MWC에선 새 스마트폰을 출품하지 않는다.

다만 '좁쌀' 샤오미가 MWC 기간 중 바르셀로나 모처에서 전략 스마트폰 미5(Mi5)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 1위인 샤오미는 그동안 특허 문제로 해외 진출이 더뎠던 만큼 이번 MWC를 전 세계에 확실히 자사 브랜드를 알리는 무대로 삼을 계획이다.

스마트폰 못지않은 '관전포인트'로는 올해 가장 주목되는 신성장 산업이기도 한 가상현실(VR) 기기들 경쟁이다.

아직 시장이 무르익지 않은 탓에 삼성, 오큘러스, 구글, 소니 등 업체 간 우열을 가리기 힘든 만큼 MWC에서 펼치는 경쟁은 더 치열할 전망이다.

삼성은 이번 MWC에서 '기어 VR' 전시는 물론 4D 체험관도 따로 운영하는 등 가상현실 전시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VR 콘텐츠를 촬영할 수 있는 360도 카메라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맞서 LG는 G5와 연동하는 가상현실 헤드셋 기기를 MWC에서 처음 공개, 다소 뒤늦었지만 VR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모바일이 모든 것'…'MWC 2016' 내일 개막 - 2

◇ SKT[017670] '플랫폼'·KT[030200] '올림픽'…통신사들 자존심 싸움

작년 MWC에서 5G 통신 시대를 선언한 통신사들은 올해 5G 핵심 기술과 연계 서비스를 본격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전시관에 설치한 20Gbps 속도의 데이터 통신망을 이용해 3차원 홀로그램과 VR 콘텐츠를 전송하는 시연을 한다. 20Gbps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정의한 5G의 최소 충족 요건이다.

SK텔레콤은 초소형 빔프로젝터 '스마트빔' 차기작, 어린이와 반려동물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기, 8K급 초고화질(UHD) 전송 기술, 차세대 미디어 플랫폼, 가정용 IoT 등을 공개한다.

아울러 1인 방송을 할 수 있는 '초고화질 생방송 플랫폼'을 전시한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영상을 자체 애플리케이션이나 다중채널네트워크(MCN)에 전달해 생중계하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이밖에 르노삼성자동차와 공동 개발한 '커넥티드 카' 솔루션 'T2C'(Tablet to Car)를 소개한다. T2C를 이용하면 차량을 운전하면서 날씨, 교통상황 등 정보를 얻을 수 있다.

KT는 에릭슨과 시연에 성공한 25.3Gbps 속도의 무선 데이터 전송 기술을 선보인다. 지난 17일 스웨덴 현지 연구소에서 진행한 시연 장면과 통신 장비를 전시할 예정이다.

5G 통신 시대의 주도권을 두고 SK텔레콤과 벌이는 치열한 자존심 싸움이 MWC에서도 관심을 끌 전망이다.

KT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시범 서비스할 5G 기술 소개에 공을 들인다. 360도 VR 체험 코너, 스키점프 체험 코너를 마련하고 휴대용 보안 플랫폼 '위즈 스틱'도 전시한다.

KT는 MWC 현장을 그룹 페이스북과 IP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전시관 내 5∼6대의 카메라가 촬영한 고화질 영상을 하나로 이어붙여 360도 영상으로 전송하는 기술을 구현한다.

SK텔레콤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KT는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각각 사업화를 지원한 스타트업 등을 동반한다.

통신사 수장들의 글로벌 행보도 관심거리다. 황창규 KT 회장과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은 외국 주요 기업 경영진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오는 23일에는 각각 기자 간담회를 연다.

LG유플러스[032640]는 직접 부스를 차리지 않지만 직원 20여명을 파견해 글로벌 업체들과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모바일이 모든 것'…'MWC 2016' 내일 개막 - 3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