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서민자녀 교육지원 신청서만 내면 '끝'

작년 최대 20여종 서류 내…올부터 대폭 간소화
'경남 미래 50년 전략사업' 전담 부서 신설한 경남도청
'경남 미래 50년 전략사업' 전담 부서 신설한 경남도청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지난해 경남도가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하고 대신 시행한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 신청이 간소화된다.

경남도는 3월 2일부터 25일까지 올해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자녀 보호자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류는 별다른 증빙서류 없이 인적사항과 주소, 성명, 연락처, 자녀 학교 등이 적힌 신청서만 내면 된다.

도는 이 신청서를 사회복지시스템인 '행복e음'에서 중위소득 100% 이하(4인 가구 기준 월 소득인정액 439만1천원)인 가정의 초·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보호자 소득과 재산 등을 확인해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부터 보건복지부로부터 행복e음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협의해 서류를 간소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는 소득과 재산·금융 등과 관련한 증빙서류가 개인에 따라 적게는 10여종에서 많게는 20여종을 제출해야 해 신청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도는 서민자녀 교육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연간 초등생 40만원, 중학생 50만원, 고등학생 60만원 한도의 '여민동락' 교육복지카드를 지급한다.

이 카드로 EBS 교재 구입이나 온라인 학습 수강, 유명 학습사이트 온라인 수강, 학습교재 등을 살 수 있다.

또 시·군에서 시행하는 각종 학습캠프와 진로 프로그램, 자기주도 학습캠프, 특기 적성교육, 유명강사 초청특강에 참가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올해 사업 2년차에 접어든 서민자녀 교육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도내 서민자녀가 희망을 품고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달 11일부터 한 달여 간 서민자녀 교육지원 시스템에 접속한 초·중·고생과 학부모 1천169명을 대상으로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설문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응답자의 97%(매우도움 66%, 조금도움 22%, 보통 9%)가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으로 학력향상과 학습동기 부여에 도움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또 학습에 도움을 준 분야는 학습교재 구입(56%), 온라인 강의(23%), 학습지(17%), 맞춤형 교육지원(2%) 등이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