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새누리 후보도 잇따라 "무상급식 재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야권 예비후보들이 주장한 '무상급식 재개' 요구에 새누리당 예비후보들까지 가세하면서 전국 첫 중단사태를 빚은 무상급식 문제가 새로운 양상을 띠고 있다.

경남 새누리 후보도 잇따라 "무상급식 재개" - 2

몇몇 새누리당 예비후보들이 같은 당 소속 홍준표 경남지사가 중단한 무상급식 원상회복을 공개 주장, 같은 당 안에서 '엇박자'가 나는 것이다.

4선 도전에 나선 안홍준 의원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경남도와 각 시·군이 학교 무상급식을 중단하기 전인 2014년 수준으로 급식비 지원을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완수 창원의창 예비후보 역시 무상급식 원상회복 목소리를 냈다.

그는 기자회견 도중 무상급식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해오던 무상급식 중단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재원 부담 때문에 행정기관끼리 싸워 시민이 피해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견해를 냈다.

허영 마산합포 예비후보는 "복지 확대는 신중하게 검토해야 하지만 이미 추진한 복지 정책은 줄일 수 없다"며 "무상급식 회복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배포했다.

이들은 정부, 지자체, 교육청이 급식비 분담비율을 확정해 더 이상 무상급식 논란이 없도록 학교급식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들 외에 김효훈 양산 선거구 예비후보도 기자회견에서 무상급식 원상회복을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야권 총선 예비후보들은 무상급식 원상회복을 최우선 공약으로 이미 제시했다.

국회의원이 학교 무상급식 재개를 직접 결정하진 않지만 여당 후보까지 무상급식 재개 목소리를 내면서 경남 총선 주요 현안으로 떠오르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경남도와 각 시·군은 홍준표 지사 방침에 따라 지난해 신학기부터 학교급식비 부담분을 내지 않았다.

대신 교육방송 교재 구입·온라인 수강·참고서 구입이 가능한 '서민 자녀 교육지원 사업'을 진행했다.

도와 시·군은 최근 2014년 지원 식품비 1천244억원 중 저소득층 식품비 337억원을 뺀 나머지 907억원 중 절반을 지원하겠다는 '최종안'을 제시한 바 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