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김정일화 축전' 행사장에 KN-08 모형 내세워

외국인 찾는 행사장에서 증강된 군사력 과시 의도
北, '김정일화 축전' 행사장에 KN-08 모형 내세워
北, '김정일화 축전' 행사장에 KN-08 모형 내세워北, '김정일화 축전' 행사장에 KN-08 모형 내세워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을 기념하기 위한 '김정일화 축전' 행사장에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KN-08의 모형을 등장시켰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0일 '20차 김정일화 축전장을 찾아서'라는 약 12분 길이의 동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북한이 지난 7일 발사한 '광명성호'와 2012년 발사한 '은하3호'의 모형 외에도 이동식 ICBM인 KN-08의 초기 모형과 탄두 형태가 개량된 모형이 나온다.

탄두 형태가 뾰족한 KN-08은 북한이 지난 2012년 4월15일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 기념 열병식 때 처음 공개한 이동식 ICBM이며, 둥근 형태로 개량된 것은 3년 뒤인 지난해 10월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 때 공개한 미사일이다.

핵탄두 탑재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KN-08은 한 번도 시험 발사한 적이 없지만 사거리가 1만㎞ 이상으로 추정된다.

최근 북한군은 KN-08을 담당하는 여단을 미사일 부대를 총괄 지휘하는 전략군 예하에 편성하며 무수단·노동·스커드 여단을 포함해 4개 전략 및 전술 미사일 여단 체제를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이처럼 KN-08 모형을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도 방문하는 행사에 전시한 것은 4차 핵실험과 광명성호 발사 등 증강된 군사력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광명성절(2월16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평양에서 김정일화 축전을 진행하고 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