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29일 전국 특수부장 회의…올해 사정수사 점검

특별수사 시스템 개선 방안도 논의
'허재호' 대책회의
'허재호' 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대검찰청 반부패부(박정식 검사장)가 이달 29일 전국 특수부장 회의를 열어 특별수사 상황을 점검하고 올해 수사 방향을 논의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김수남 검찰총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 열리는 전국 단위 특수부장 회의다. 대검은 해마다 특수부장들을 소집해 수사 상황을 살피고 의견을 모았다.

회의에는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한 일선 검찰청 특별수사 전담 부장검사들이 참석한다.

특히 전국 단위 대형비리를 수사할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조만간 본격 가동될 예정이어서 집권 3년차를 맞아 사정수사 방향과 강도를 어떻게 조율할지 관심이 쏠린다.

올해 수사 타깃으로는 국책사업비 부당증액이나 입찰 담합, 공무원의 직무 관련 금품수수 등 공공분야 구조적 비리가 꼽힌다. 경영주의 횡령·배임 등 기업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민간분야 고질적 비리도 감시 대상이다.

회의에서는 김수남 총장이 주문한 효율적·체계적 특별수사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