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음식물 자원화 시설 '3년 악취' 오명 벗을까

광주시, 시공업체에 마지막 악취 제거 기회 제공
쏟아지는 음식물 쓰레기
쏟아지는 음식물 쓰레기쏟아지는 음식물 쓰레기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 공공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시설이 3년여 만에 악취발생 애물단지의 오명을 벗을지 관심이다.

광주시와 시공업체가 부실설계, 운영잘못 등을 놓고 수년간 '네 탓 공방'을 한 끝에 악취 절감 시설을 시험가동을 하기로 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음식물 자원화 시설 악취저감을 위해 오존탈취 설비를 설치해 2주간 운영하기로 했다.

광주환경공단이 위탁운영하는 이 시설은 음식물 쓰레기를 말려 사료를 만드는 필수 공공시설이다. 2013년 6월 준공했으며 하루 처리량은 300t이다.

문제는 3년이 다되도록 기준치를 훨씬 넘는 악취를 내뿜고 있다.

관련법상 '희석배수 500배' 이내지만 최대 '4천481배'의 악취를 배출했다.

주변 무진로를 지나는 차량 운전자나 인근 유덕동, 상무지구 주민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날이 풀리는 봄, 여름이거나 습도가 높은 날은 악취의 정도가 극에 달할 정도다.

지도점검 기관인 광주 서구청으로부터 수차례 개선권고에 이어 사용중지 명령을 받을 처지까지 놓였다.

광주시와 환경공단 측이 10여차례 악취방지시설 보완을 했지만, 백약이 무효였다.

여기에는 광주시와 운영기관, 시공업체 간 책임 떠넘기기 공방이 한몫했다.

업체 측은 설계 기준을 초과해 운영한 결과라는 반면 광주시와 환경공단은 반입량을 맞춰도 악취개선이 안 된 만큼 애초부터 설계 탓이라고 맞섰다.

논란과 갈등 끝에 시와 업체인 현대건설은 오존 탈취방식을 가동해보고 개선이 안 되면 소각방식을 확대하기로 했다.

문제가 발생한 지 거의 2년만에 이뤄진 셈이다.

최후의 방법을 쓸 기회를 주고 안되면 광주시 의도대로 한다는 의미다.

오존탈취 방식은 설치비, 유지관리비가 소각방식보다 최대 절반까지 줄일 수 있지만 2차 악취 발생 우려가 크다.

소각방식은 보편적으로 사용되지만, 초기 설치비와 유지관리비가 오존 방식보다 30% 많은 것이 단점이다.

이 공사는 현대건설(46%)과 지역업체인 남광건설(44%), 태웅건설(10%)이 맡았다. 남광건설은 부도로 법정관리 중이다.

설계와 시공을 같은 업체가 맡은 이른바 '턴키방식'으로 시공된 점을 고려하면 애초부터 악취제거 능력이 부족한 부실설계 의혹도 사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업체 측은 추가 사업비 부담을 의식, 오존 방식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며 "기준을 지키지 못하면 곧바로 소각방식으로 보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