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릭스·브라질 펀드 '울상'…줄줄이 손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경제 위기에 시달리는 브라질에 투자하는 펀드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1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1개 브라질 펀드는 최근 1년 수익률이 -37.45%로 극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32개 브릭스 펀드와 14개 중남미 펀드도 각각 -23.53%, -32.63%의 평가 손실을 냈다.

브라질 펀드와 중남미 펀드는 설정액이 각각 1천658억원과 1천788억원이지만, 브릭스 펀드의 규모는 1조3천억원에 육박해 피해 투자자 범위가 훨씬 넓다. 브릭스 펀드는 연초 이후 수익률도 -11.27%로 저조하다.

연초 이후 브릭스 펀드에선 123억원이 빠져나갔고 중남미펀드와 브라질펀드에서도 각각 45억원과 10억원이 이탈했다.

한때 고금리와 비과세 혜택 등으로 고액 자산가들 사이에서 불티나게 팔려나간 브라질 국채 투자자들도 손실 회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최근 브라질의 신용등급을 5개월 만에 'BB+'에서 'BB'로 강등했다. 정치적 갈등과 경제난이 심화되고 재정 건전성 회복이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S&P는 "브라질이 직면한 정치·경제적 위기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다"며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브라질의 신용등급은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S&P는 또 국영에너지기업 페트로브라스 등 36개 기업과 은행의 신용등급도 내렸다.

시장 전문가들은 브라질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회복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신환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금 개혁을 둘러싼 논란,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탄핵 등 정부와 의회 간의 갈등, 지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투자 여건이 계속 악화하는 상태"라며 "브라질의 부채비율은 재정적자 확대로 더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등급 전망이 여전히 '부정적'이어서 추가 등급 강등 가능성도 있다"며 브라질 채권에 보수적으로 대응하라고 조언했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2: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