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현역 20% 컷오프' 시행 확정…교체 규모는 늘어날듯

홍창선 "20%는 백지라고 생각하면 돼…숫자 연연안해"지도부 "20%는 미니멈…현역교체 40∼60%도 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현역의원 평가결과에 따른 '하위 20% 컷오프'를 당초 방침대로 시행키로 했다.

그러나 전임 지도부 시절 가닥이 잡혔던 것과는 다른 산정 방식을 적용키로 함에 따라 현역 물갈이 규모가 늘어날 전망이다.

당 지도부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지난해 11월18일 현재 소속 의원 127명(지역구 106명, 비례 21명)을 기준점으로 설정, 하위 20%를 배제한다는 방침을 당초대로 시행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기자간담회에서 전했다.

127명으로 '모수'로 할 때 하위 20%는 지역구 21명, 비례 4명 등 총 25명이다. 다만 탈락자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당사자들에게 개별통보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구체적 적용룰과 관련, 김 대변인은 "지역구 원천배제 대상인 (하위평가자) 21명 가운데 가령 5명은 이미 탈당하고 없다면 그들을 뺀 16명이 공천에서 배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임 지도부 때에는 탈당자 또는 불출마자가 발생하면 평가 점수와 상관없이 물갈이 숫자로 '카운트' 한다는 쪽이었다. 즉 기준일인 11월18일 이후 탈당자 18명, 불출마자 3명(호남 불출마 선언한 김성곤 의원 포함시 4명)이 발생한 점을 감안하면 이미 물갈이 숫자 21명을 채운 셈이어서 컷오프 대상은 '0'이 된다.

컷오프가 사실상 의미가 없어지게 되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물갈이 대상자 통보 시점과 관련,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은 "22일부터 면접에 들어가는 만큼, 면접 일정을 감안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20%는 현역 평가를 통해 원천배제되는 숫자일 뿐, 전체 현역 물갈이 규모는 이를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정 단장은 "이건 (20% 컷오프)는 미니멈(최소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고, 김 대변인도 "공천심사 과정을 거치면서 결과적으로 보면 전체 현역 탈락자가 40∼50%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홍창선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잇따라 출연, 20% 물갈이와 관련해 "숫자는 의미 없고 억지로 숫자를 맞추려는 것은 제 머리 속에서 다 사라지고 있다. 백지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20%라는 건 의미 없다. 숫자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김종인 대표가 '소신껏 해보라'고 해서 하는 것이지, 옛날에 정해놓은 식으로 하는 것이라면 그걸 왜 하겠느냐. 차라리 여행이나 다니죠…"라고도 했다.

또한 '현역 의원보다 더 좋은 사람이 계속 나오면 현역을 40∼50% 쳐낼 수 있다는 생각이냐'는 질문에 "당연한 것 아니냐. 더 좋은 사람이 있다면 당연히 그러는게 저희의 희망"이라며 "20%다 뭐다 하는 것도 과거에 만들어놓은 안"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20%다, 30%다 이런 걸 맞추런 온 사람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20% 현역 컷오프를 적시한) 시행세칙 규정 자체를 백지화한다는 게 아니라 공천 결과를 놓고 보면 더 많은 현역이 탈락, 40%, 50%, 60%도 될 수 있다는 얘기"라고 부연했다.

정 단장도 "최종 결정은 공관위의 권한"이라며 "비대위가 전달한 입장에 대해 공관위가 최종 결정할 것"이라며 물갈이 규모와 관련, "추가로 필요하면 공관위가 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략공천 규모와 관련, "아직 알수 없다"면서도 "전략공천위원장의 생각은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단장은 공천신청을 한 통합진보당 출신 인사에게 통합진보당 참여 전력을 이유로 자진철회를 요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문제가 있다는) 관련 문건이 있으면 검증하겠다고 한 게 전부"라며 "자진철회 요구를 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