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우올림픽 金따면 6천만원…포상금 69억 '역대최고'(종합3보)

문체부, 올림픽 지원 종합계획 발표…총 272억원 지원금 6천만원·은 3천만원·동 1천800만원지카바이러스 예방 교육…선수단 전원, 황열 등 예방 접종
'올림픽 스타의 길'에 설치된 리우올림픽 로고
'올림픽 스타의 길'에 설치된 리우올림픽 로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정부가 2016 리우올림픽·패럴림픽에서 한국 국가대표팀이 세계 10위권에 드는 것을 목표로 역대 최고인 69억원의 메달 포상금을 지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8월 5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개막하는 하계올림픽 참가에 총 272억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2016 리우올림픽·패럴림픽 지원 종합계획'을 19일 발표했다.

국고로 편성하는 메달포상금은 올림픽에 36억6천800만원, 패럴림픽에 31억8천700만원을 지원한다.

이는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을 거둔 2012 런던 올림픽(올림픽 5위·패럴림픽 12위)의 메달포상금 국고지원액인 56억원의 122% 수준이다.

선수 기준으로 금메달은 6천만원, 은메달 3천만원, 동메달에 1천800만원 수준의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지

지도자는 금메달 8천만원, 은메달 4천만원, 동메달 2천400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문체부는 "선수단에 동기를 부여하고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메달 포상금을 마련했다"며 "대회 후 성적 향상과 종목 발전 기여도, 메달 획득 규모, 총예산 등을 고려해 별도의 위원회 검토를 거쳐 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선수들의 현지 적응을 지원하기 위해 국외 전지훈련과 국제대회 참가에 필요한 예산 20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메달이 기대되는 주요 선수와 종목에는 스포츠과학팀을 훈련 현장에 파견, 동작 분석, 심리상담, 경기분석 등을 제공해 메달 획득 가능성을 더욱 높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사, 한의사, 의과학팀장, 트레이너, 물리치료사 등 총 11명으로 구성된 '스포츠의과학 드림팀'을 꾸리고, '부상관리 솔루션 위원회'를 운영한다.

다만 문체부는 리우데자네이루의 열악한 시설과 치안 등으로 현지 종합 훈련시설을 제공하기 어려워 브라질의 다른 지역이나 미주·유럽에서 사전 적응 훈련을 하도록 돕기로 했다.

브라질은 이동에 20시간 이상 걸리고 한국과 시차도 12시간이라는 점을 고려, 선수단이 인근 지역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미리 시차와 컨디션에 적응한 후에 선수촌에 입촌하도록 할 방침이다.

선수단에는 현지 파견 전에 불공정 판정 대응 교육, 지카 바이러스 등 질병 예방 교육, 반도핑 교육, 테러 대비 안전 교육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불공정 판정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영어 사용 지침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지카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모기 예방 행동 수칙'을 마련하고,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와 협업해 실시간으로 현지 보건 상태를 관리하기로 했다. 선수단 전원에 황열·A형 간염·장티푸스·말라리아 예방 접종도 시행한다.

선수촌에서 자동차로 10∼15분 거리에 있는 코리아 하우스를 설치해 현지 상황에 적합한 지원도 제공한다.

특히 한식 요리사 10명을 파견해 한식을 제공하고,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선수들에게는 도시락 배달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 대회 현장에서 선수들의 수요가 많은 물리치료사를 선수촌과 주요 경기장에 배치해 경기력 향상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