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수산대학 후보지 부산 확정…국내 설립 '속도'

해수부·부산 공동유치 활동…시너지효과 기대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부산이 최종 유치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정부의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세계수산대학 국내 설립 작업에 속도가 붙게 됐다.

세계수산대학은 우리 정부가 2018년 개교를 목표로 유치하는 수산·양식 분야 고등교육기관이다.

FAO가 대학을 만들기로 하고 유치국 공모에 나선 게 아니라 우리 아이디어로 만들어보겠다고 먼저 FAO에 설립을 제안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다.

해수부는 2012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세계해사대학(WMU)을 벤치마킹한 세계수산대학 설립을 추진했다. 수산 전문 인력을 양성해 개도국 역량 강화에 이바지하고 개도국·선진국 간 협력을 촉진하려는 취지다.

세계수산대학 후보지 부산 확정…국내 설립 '속도' - 2

◇ FAO 내 절차 거쳐 설립 확정…내년 7월 총회 승인 목표

세계수산대학은 매년 개발도상국 공무원 등 석·박사 과정생 100명을 선발해 교육할 계획이다. 설치 학부는 양식학부, 수산해양학부, 사회과학학부 등이다.

내년 7월 FAO 총회 승인을 받아 설립이 확정되면 FAO 소속 첫 대학이자 국내 첫 국제기구 소속 대학이 된다.

세계수산대학의 법적 지위는 FAO 소속 국제기구다. 따라서 설립을 확정 지으려면 국제기구의 복잡한 의사 결정 절차를 거치면서 회원국 지지를 받아야 한다.

최종 승인 목표로 삼는 2017년 7월 FAO 총회 전까지 FAO 내에서 넘어야 할 관문은 오는 5월 재정위원회와 프로그램 위원회, 7월 수산위원회 등이다.

앞서 지난해 9월 FAO와 상호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했으며 12월 FAO 이사회에서 대학 설립 안건을 공식 발표했다.

최종 승인 때까지 긴장을 늦추면 안 되지만 큰 문제가 없으면 무난히 대학 설립을 확정할 것으로 해수부는 예상하고 있다. FAO 총회의 의결 정족수는 과반수 출석에 과반수가 찬성이다.

조신희 해수부 국제원양정책관은 "FAO 내 의사 결정 일정이 지연되지 않도록 사무국과 회원국을 대상으로 외교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세계수산대학은 고등교육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해수부는 교육부와 협의해 재정 지원과 학위 수여 근거를 마련할 가칭 '세계수산대학설치법'을 제정할 방침이다.

세계수산대학 후보지 부산 확정…국내 설립 '속도' - 3

◇ 유치 후보지 조기 확정…시너지효과 기대

당초 해수부는 FAO가 세계수산대학 한국 유치를 확정하고서 유치 후보도시를 정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미리 재정분담 주체와 후보 입지를 구체화해달라는 FAO 사무국 요청에 따라 국내 설립 확정 전에 후보 도시 공모를 먼저 했다. 공모에는 부산, 제주, 충남이 신청했다.

후보지 공모·평가 위탁 기관인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은 지난달 11일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기준선정위원회를 열어 유치 후보도시 선정에 필요한 평가 기준을 확정했다.

이어 유치지역심사 위원회를 꾸려 공모에 신청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 5일 프레젠테이션(PT) 심사, 15∼17일 현장 실사를 했다.

후보입지 평가 기준은 재정지원 계획(31점), 부지·시설 지원 계획(16점), 수산교육 인프라·역량(16점), 입지환경(13점), 국제협력역량(12점), 지자체 의지(6점), 산학연계 인프라·R&D 역량(6점) 등이다.

먼저 해수부에 세계수산대학 설치를 건의하는 등 수년 전부터 유치에 공을 들이며 일찌감치 유치전에 뛰어든 부산은 고르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부산은 심사 과정에서 해양수산 관련 기관·업체와 공동어시장 등이 몰려 있는 국내 최대 수산도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세계수산대학 운영 비전을 부각했다.

이번에 유치 후보를 미리 확정해 앞으로 부산과 협력해 대학 유치·설립 활동에 나설 수 있어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했다.

세계수산대학 후보지 부산 확정…국내 설립 '속도' - 4

◇ 지역 유치전 불붙어…지자체장 직접 나서

세계수산대학을 유치하려면 지자체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다. 건물·부지를 제공하고, 평균 연 70억원으로 추산되는 대학 운영비의 50%를 정부와 분담하는 게 유치 조건이다.

그럼에도 해양수산 분야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세계적인 해양수산 도시로 발돋움할 계기로 보고 각 지자체는 세계수산대학 유치에 열을 올렸다.

해수부는 세계수산대학 설립에 따른 경제 효과를 10년간 생산 유발 효과 1천560억원, 고용 효과 625명으로 예상했다.

공모에 신청한 부산, 제주, 충남 모두 대학부지와 건물을 제공하고, 대학운영비 35억원을 기본적으로 제공하겠다고 했다. 부산과 제주는 기본 조건 외에 별도로 대학발전기금을 각각 50억원, 100억원이나 내놓겠다고 했다.

각 지자체 수장도 대학 유치전에 직접 발벗고 나서서 눈길을 끌었다.

서병수 부산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안희정 충남지사는 모두 심사 마지막 관문인 현장 실사에 참석해 심사위원에게 직접 지자체의 의지와 역량을 강조했다.

특히 원 지사와 안 지사는 여야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꼽히는 만큼 이들의 경쟁에도 관심이 쏠렸으나 모두 유치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대신 친박계 대표 인사인 서병수 부산시장이 승자가 됐다.

세계수산대학 후보지 부산 확정…국내 설립 '속도' - 5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