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허베이 폐암사망률 40년새 300% 급증…"대기오염 탓"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심각한 대기오염에 시달리는 중국 허베이(河北)성의 폐암 사망률이 40년 사이에 3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澎湃)신문은 허베이성 암연구소가 1970년대와 2012년의 폐암 사망률을 비교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19일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73∼1975년에는 허베이성 주민 10만 명 당 9.31명이 폐암으로 목숨을 잃었지만 2012년에는 폐암 사망률은 10만 명 당 35.22명으로 급증했다.

폐암으로 인한 사망자는 암으로 말미암은 전체 사망자 4명 중 1명꼴인 22.56%를 차지했다.

폐암은 40년 사이에 위암을 제치고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이 됐다고 펑파이신문은 전했다.

허베이성의 폐암 사망자가 40년 사이에 3배 이상 급증한 데는 환경오염, 특히 대기오염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수도권인 징진지(京津冀: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지역에 속한 허베이는 스자좡(石家庄), 바오딩(保定), 한단(邯鄲) 등 주요 도시에 심각한 스모그가 자주 발생해 몸살을 앓아 왔다.

한편 앞서 중국의학과학원 암연구소는 최근 국제학술지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작년 중국에서 하루 평균 2천 명의 폐암 환자가 새로 발생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中 허베이 폐암사망률 40년새 300% 급증…"대기오염 탓" - 2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