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양 최대 규모 '차병원 난임센터' 문 열었다

37난자은행·태아유전체센터 등 최첨단 시스템 도입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차병원이 동양 최대 규모 난임센터를 서울역 인근에 구축했다. 병원 측은 지난 56년 간 쌓아온 산부인과 관련 진료역량을 국내외로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차병원은 서울역 맞은 편 서울스퀘어 건물 2층과 3층에 총 2천여평 규모의 난임센터를 개소했다고 19일 밝혔다.

18일에 열린 개원식 행사에는 딩밍산 중국 화력그룹 회장, 리밍쯔 홍콩 연합그룹 창립자, 토니탄 싱가포르 메디컬그룹 회장 등 아시아 지역의 메디컬 그룹 회장단이 참석했다.

동양 최대 규모 '차병원 난임센터' 문 열었다 - 2

차병원 서울역 난임센터는 신개념 의료기관을 표방하고 있다. 만혼 및 노산 시대를 맞아 국내 최초 '37난자은행'을 비롯해 태아유전체센터, 가임력 보존 센터 등이 가동된다. '37난자은행'은 37세 이전에 건강한 난자를 보관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또 난임 분야 명의로 평가받는 윤태기 병원장, 시험관 아기 시술 권위자로 알려진 김유신 교수, 난소기능부전증과 반복적 착상실패 분야 전문 궁미경 교수 등 국내 최고 산부인과 의료진이 진료에 참여한다.

차병원은 서울역 난임센터의 장점으로 교통 편의성을 꼽았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인천공항, 김포공항에서 국제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이곳까지 1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 특히 KTX 서울역을 이용할 수 있어 전국에서 접근이 용이하다.

차광렬 차병원그룹 회장은 "차병원 서울역 난임센터는 전세계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새로운 의료기관"이라며 "임신 최고 성공률을 자랑하는 강남차병원과 함께 전세계 난임센터의 롤 모델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태기 차병원 서울역 난임센터 원장은 "37난자은행을 비롯해 태아유전체센터, 가임력 보존 센터 등 최첨단 난임 시스템을 활용해 난임 부부에게 희망과 기쁨을 찾아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병원그룹은 국내 민간병원 최초로 시험관 아기를 탄생시켰다. 지난 1989년에는 세계 최초 미성숙 난자를 이용한 시험관 아기 시술법을 개발해 임신을 성공시킴으로써 미국 생식의학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