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감자하면 역시 강원도'…국내산 10개 중 3개

2014년 생산량 전국 27%…고랭지 감자는 사실상 전부
씨감자 선별 작업으로 바쁜 대관령(연합뉴스 자료사진)
씨감자 선별 작업으로 바쁜 대관령(연합뉴스 자료사진)씨감자 선별 작업으로 바쁜 대관령

(춘천=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감자하면 역시 강원도다. 특히 고랭지 감자는 사실상 전부 강원도 감자다.

강원도가 강원도의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4년 도내 감자 생산량은 15만9천여t으로 전국 총 생산량의 27%다.

국내산 감자 10개 중 약 3개가 강원도 감자라는 통계 수치다.

2014년 고랭지 감자 전국 총 생산량은 10만8천500t이다. 이중 도내 생산량이 10만6천947t이다. 전국 고랭지 감자 99%가 강원도 산(産)인 셈이다.

도내 고랭지 감자 주 생산지는 평창, 강릉, 홍천, 정선, 횡성이다.

봄 감자, 가을 감자, 고랭지 감자 중 도내에서 생산량이 가장 적은 것은 가을 감자다. 2014년 도내 가을 감자 생산량은 30t에 불과했다. 전국 가을 감자 생산량 2천901t과 비교하면 미비한 양이다.

2012년과 2013년에도 전국 총 생산량에서 도내 감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31%와 25%였다.

강원도 관계자는 19일 "가격 등락에 따라 생산량이 조금씩 줄고 늘지만, 생산량과 재배면적에서 대한민국 감자를 대표하는 곳이 강원도라는 사실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