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보원 공개 거부때 종신형?…말레이, 언론에 '재갈' 논란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총리의 비자금 스캔들로 궁지에 몰린 말레이시아 정부가 내부 고발자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19일 국제 인권단체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정부는 기밀 누설자와 정보원 공개를 거부하는 언론인을 중형에 처할 수 있도록 공무상 비밀보호법의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아판디 알리 검찰총장은 이들에 대한 처벌 수위로 최대 종신형과 태형 10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 현지 신문에 밝혔다.

국가 안보를 위해 기밀 누출을 막아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나집 총리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이 확산하자 언론 통제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기자회'는 1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일련의 비자금 스캔들 이후 언론 탄압으로 공공 이익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부패 감시 비정부기구(NGO)인 국제투명성기구(IT)도 나집 총리의 부패 척결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며 말레이시아가 독재 정치를 향해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작년 하반기 나집 총리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다룬 한 내부고발 사이트를 차단하고 에지미디어그룹의 주간지와 금융 일간지에 각각 3개월 정간 처분을 내리기도 했다.

나집 총리는 2013년 말레이시아 총선을 앞두고 자신의 계좌에 입금된 6억8천100만 달러(약 8천200억 원)를 놓고 비자금 조성 의혹에 휩싸여 있다.

그러나 검찰은 최근 이 뭉칫돈이 사우디아라비아 왕가의 기부금으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나집 총리 퇴진을 주장해 온 마하티르 모하마드 전 총리가 검찰 수사 결과를 비난하자 경찰이 명예훼손 혐의로 조사에 나설 계획을 세우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정보원 공개 거부때 종신형?…말레이, 언론에 '재갈' 논란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