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이와증권 "中 자본유출 아직 절반도 진행 안됐다"

골드만삭스 "위안화가치 1% 하락하면 中서 1천억弗 자본유출"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EPA=연합뉴스 DB)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EPA=연합뉴스 DB)FILE CHINA IMF RENMINBI RESERVE CURRENCY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골드만삭스는 위안화 가치가 1% 절하될 때마다 중국에서 1천억 달러의 자본유출이 일어날 것이라고 추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또 다이와증권은 중국의 자본유출이 추가로 이뤄질 것이며 현재는 절반도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작년 하반기에 중국에서 5천500억 달러(약 680조원)의 자본이 유출된 것으로 추산했다.

이 투자은행은 최근 보고서에서 "위안화 가치에 추가적 충격이 가해지고, 정책 불확실성이 복합적으로 가세한다면 중국에서 자본유출 압박이 급격히 커져 차후에 어떤 안정화 시도도 효과가 없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의 추산에 따르면 중국기업들의 외화부채는 작년 하반기에 1천400억 달러 줄었다. 이는 같은 기간에 중국인들이 외화를 사들이면서 3천700억 달러를 유출한 데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골드만삭스의 중국 합작사인 가오화(高華)증권의 송 유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정책결정자들은 위안화를 한동안 안정적으로 유지한 다음에 다시 약세로 유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위안화 가치가 올해 연말 달러당 7위안까지 하락한 데 이어 내년 말 달러당 7.3위안까지 추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 다이와증권의 케빈 라이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투자자들이 위안화 팔자에 베팅하는 것을 보면, 중국의 자본유출은 아직 절반도 진행 안됐다"면서 "이는 금융시장과 경제에 매우 안 좋다"고 말했다.

OCBC의 토미 씨에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문제는 위안화 약세가 어느 정도로 진행될지 모른다는 사실"이라며 "사람들은 이에 따른 공포와 불확실성 때문에 달러를 사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자본유출은 심각한 상황이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2014년 6월말 사상 최고인 3조9천932억 달러까지 늘어났다가, 작년 한해에만 5천126억 달러 줄었다.

올해 1월 외환보유액은 전달보다 995억 달러(약 119조원) 감소한 3조2천300억 달러로 집계됐다.

앞서 블룸버그는 작년 1년 동안 중국에서 1조 달러가 유출된 것으로 추산했다.

옥스포드 이코노믹스는 2013년까지만 해도 중국에 연간 650억 달러가 순유입됐지만 2014년에는 3천110억 달러, 지난해에는 8천60억 달러가 각각 순유출된 것으로 집계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