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2의 이한영 막아라"…警, 주요 탈북인사 경호 강화

고영환 안보전략硏 부원장, 인력 4배 늘려 밀착경호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등 '외출 자제' 당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권영전 기자 = 북한의 대남 후방테러 위협이 커져 경찰이 주요 탈북인사의 신변 경호를 부쩍 강화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19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계기로 주요 탈북민 경호를 강화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러한 경호 강화 조치는 주요 탈북인사 테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남 테러역량 결집을 지시했고, 대남공작 총괄기구인 정찰총국이 이를 준비한다고 보고했다.

특히 북한이 우리나라에 공작원을 침투시켜 탈북민 중 북한 내부 사정이나 정보에 밝은 이들을 암살하라는 지령을 내렸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경호인력을 대폭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에 망명했다가 1997년 2월 북한 공작원에 의해 암살당한 김정일의 처조카 이한영 씨 사례가 재발하는 것을 막으려는 조처다.

경찰은 주요 탈북인사를 암살당할 수 있는 가능성 정도에 따라 등급을 나눠 관리하고 있다.

북한 외교관 출신으로 1991년 한국으로 망명한 고영환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의 경호 수위는 최고 수준으로 올라갔다. 정보 당국이 북한의 암살 지령 첩보를 입수해서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부터 평상시 2명이던 경호인력을 4배인 8명으로 늘리고, 중무장을 한 채 24시간 밀착 경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 부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찰로부터 구체적인 (암살) 첩보가 입수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대북 전단 살포를 주도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도 경호가 강화된 케이스다.

예전에는 50대 보안과 경찰관 6명이 경호를 담당했는데, 이달 초부터 훨씬 젊은 경호인력으로 바뀌었다.

그는 평소 휴대전화나 문자 메시지로 살해 위협을 자주 받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아내와 아들까지 죽이겠다는 협박뿐 아니라 쥐나 비둘기 사체도 소포로 받았다는 게 박 대표의 전언이다.

박 대표는 "무슨 첩보를 입수했는지 열흘 정도 전부터 경찰에 비상이 걸린 것으로 안다. 나에게 최대한 외출이나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