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팔·다리 썩는 버거씨병에 골수줄기세포 치료 효과"

삼성서울병원, 버거씨병 37명에 자가 골수줄기세포 이식 결과
버거씨병
버거씨병버거씨병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 연구팀이 팔·다리가 썩어들어가는 버거씨병을 환자 자신에게서 채취한 '골수 줄기세포'를 이식해 치료하는 길을 열었다.

김동익 삼성서울병원 혈관외과 교수팀은 2013년 4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버거씨병 환자 37명을 대상으로 '자가 골수 줄기세포이식' 수술을 한 결과 통증감소 등의 효과를 거뒀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버거씨병은 다리의 미세 동맥들이 염증성 변화를 보이면서 혈관이 막혀 팔과 다리가 괴사하는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연구팀은 환자에게서 줄기세포를 채취한 후 분리 및 배양 등의 조작을 가하지 않았다. 골수 줄기세포 자체를 채취함과 동시에 그대로 이식한 것이다.

이 결과,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통증이 줄어들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환자들에게서 수술과 관련한 거부반응, 출혈, 감염, 심근경색, 심정지 등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도 한 건도 없었다고 연구팀은강조했다.

김동익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가 골수 줄기세포 이식치료가 버거씨병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매우 효과적이란 사실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김 교수팀은 줄기세포를 이용한 버거씨병 치료와 관련한 임상 결과를 2006년 국제학술지 '줄기세포'(Stem Cells)과 2011년 '유럽혈관외과학회지'(European Journal of Vascular Surgery)에도 발표한 바 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