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종걸 "北테러지령 보고는 첩보수준…정치적"

"선거구 지연은 與 권력투쟁탓…협상틀 재검토" "쟁점이 있어 쟁점법안인데…" 朴대통령 조속처리 요구 비판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19일 "선거구획정 지연이 공천룰도 정하지 못한 새누리당의 친박(친박근혜)과 비박(비박근혜)간의 권력투쟁 때문이라는 것이 분명해지고 있다"며 "여당의 태도를 지켜본 뒤 협상의 틀을 처음부터 다시 짜는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여야 회동의 의제를 선거구 획정과 새누리당 쟁점법안 처리로 하지 않고, 우리 당이 요구하는 법안과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법안, 즉 '법안 대 법안'으로 다루는 것이 새로운 방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새누리당이 '경선할 것이냐, 전략공천할 것이냐'의 내부 문제 때문에 선거법 협상을 뒤로 미루고 있고, 결국 손해 보는 건 국민이라는 말이 이제는 기정사실화되고 있다"면서 "선거구획정 지연은 전적으로 새누리당의 책임"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여야 지도부의 '4+4 협상'이 또다시 결렬된 것과 관련, 드라마 '대장금'에 나오는 "제 입에서는 고기를 씹을 때 홍시 맛이 났는데, 어찌 홍시라 생각했느냐 하시면, 홍시맛이 나서 홍시라고 생각한 것이온데…"라는 어린 장금의 대사를 패러디해 박근혜 대통령의 쟁점법안 처리 요구를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요구하는 법안에 쟁점이 있어서 쟁점법안이라 한 것인데, 어찌 쟁점이라 생각하느냐 하시면, 민생을 어렵게 할 내용들이 느껴져 그런 것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며 "비교이익을 비교해 볼 때 부정적 측면이 큰 법의 졸속 합의를 종용하는 대통령의 태도를 납득하기 어렵다. 대통령은 민초의 삶의 신산함을 예리하게 느끼는 '대장금'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남 테러를 위한 역량 결집을 지시했다는 내용의 국정원의 동향보고와 관련, "김정은의 직접 지시가 사실이라면 1급 테러경계령이 내려지고, 김종인 비대위 대표나 야당 원내대표인 저한테도 경호 협의가 있을 텐데 전혀 없다"면서 "이로 미뤄 볼 때 국정원도 김정은의 테러지령설을 첩보 수준으로 판단하는 단계라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첩보 수준을 갖고 국정원 중심의 테러방지법을 신속하게 처리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야말로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종걸 "北테러지령 보고는 첩보수준…정치적" - 2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