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 SNS돋보기> 미국 대북제재법 공식 발효에 설왕설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북한만을 겨냥한 미국의 대북제재법이 상·하 양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데 이어 18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을 받아 공식 발효된 데 대해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들을 내놨다.

네이버 아이디 'kh01****'는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대한민국도 배우고 또 배워라"라고 정치권에 주문했다.

같은 포털 이용자 'yrrr****'는 "다른 건 몰라도 대북정책만큼은 (우리나라) 여야가 한목소리를 내야 하는데"라고, 다음 누리꾼 '징검다리'는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적은 미국이 저리 난리를 치는데 정작 당사국인 한국은…"이라고 국내 정치 현실을 아쉬워했다.

"북한에서 핵미사일을 쏘는 것에 대해 한미가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은 아주 잘한 거다"(다음 아이디 'ymj'), "개성공단 패쇄가 미국의 강력한 북한제재를 빠른 시간내에 이끌어냈구나"(네이버 아이디 'bae8****') 등과 같은 평가도 나왔다.

다음 아이디 '배부를 돼지'는 "대북제재 아무리 해봤자 중국이 협조하지 않는다면 그 효과는 미미할 수밖에 없다. 가장 강력하고 확실한 북한 핵 대응방법은 전술 핵무기 재배치나 핵무기 개발하는 것 뿐이다"라고, 네이버 네티즌 'tek0****'는 "이번에야 말로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며 강경 대응론을 내놓기도 했다.

반면 "결국 (대북제재법의) 피해자는 대한민국인 것을…"(다음 아이디 '띵동'), "전쟁 나도 미국은 손해볼 게 없다. 그 땅에 살고 있는 우리만 죽는 거다. 비참하다"(다음 아이디 '해맑은 누리') 등의 부정적 반응도 있다.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이 대북제재법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 사이버 공격능력 향상, 지도층 사치품 구입 등에 쓸 수 있는 달러 등 경화를 획득하기 어렵게 자금줄을 전방위로 차단하는 동시에 관련자들에 대해 의무적으로 제재를 부과하는 것이 골자다.

특히 제재의 범위를 북한은 물론 북한과 직접 불법거래를 하거나 북한의 거래를 용이하게 하는 자 또는 도움을 준 제3국의 '개인'과 '단체' 등으로 확대할 수도 있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 SNS돋보기> 미국 대북제재법 공식 발효에 설왕설래 - 2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