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영화제 "조직위원장 민간 이양 환영…정관 개정해야"


부산영화제 "조직위원장 민간 이양 환영…정관 개정해야"

부산 영화의전당(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영화의전당(연합뉴스 자료사진)부산 영화의전당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는 19일 성명을 내고 "서병수 부산시장이 영화제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나기로 한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영화제 측은 "좀 더 자율적인 환경에서 새로운 20년을 준비하기 위해 조직위원장을 민간에 맡기겠다는 방향을 높게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영화제 측은 "영화제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려면 당연히 정관 개정이 이뤄져야 하는데 부산시의 정기총회 안건에는 '이용관 집행위원장 승인(안)과 정관개정(안)이 없다"면서 "서 시장의 조직위원장 사퇴가 이 집행위원장의 해촉을 강제하는 방편이라는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 건물(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 건물(연합뉴스 자료사진)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 건물

정관개정 없는 조직위원장 사퇴만으로 지금의 사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영화제 측은 "부산시장의 조직위원장 사퇴에 이어 부산영화제의 정관을 개정해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는 실질적이고 제도적 장치를 만드는 일에 전향적으로 나서달라"고 시에 촉구했다.

영화제 측은 "이달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정관을 개정하는 조치가 이뤄지면 이 집행위원장의 거취는 유연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