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고속도로 403만대…봄방학으로 지난주보다 혼잡

설 연휴 마지막 날…고속도로 소통 '원활'
설 연휴 마지막 날…고속도로 소통 '원활'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주말인 20일 봄방학을 맞아 나들이 차량이 늘어 고속도로 교통량이 403만대로 지난주보다 혼잡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지난 주말 고속도로 교통량은 343만대이며 이번 주말에는 60만대가 늘어난다는 예상이다.

토요일은 동해안에 늦은 오후 한때 눈 또는 비가 내리고, 일요일은 전국적으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토요일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39만대로 추정된다.

대도시 간 최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을 기점으로 대전까지 1시간 50분, 강릉까지 3시간, 부산까지 4시간 40분, 광주까지 3시간 30분, 목포까지 3시간 50분이다.

경부선은 정오께 오산∼안성, 영동선은 같은 시각 만종분기점∼원주 구간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일요일인 21일 예상 교통량은 331만대이며 이 가운데 35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온다.

일요일 서울 도착 기준으로 대전에서 1시간 50분, 강릉에서 3시간 30분, 부산에서 4시간 40분, 광주에서 3시간 20분, 목포에서 3시간 40분이 최대 소요시간으로 예상된다.

일요일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후 5시께 입장휴게소∼안성, 영동선은 같은 시각 여주휴게소∼호법분기점 구간이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자세한 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을 참조하면 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