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심집중' 김현수 "강정호가 한국선수 잘한다는 인식 심었다"

기자들 라커룸 진입 인터뷰는 '문화 충격'
현지 기자들과 셀카찍는 김현수
현지 기자들과 셀카찍는 김현수현지 기자들과 셀카찍는 김현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8)가 19일(이상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진행 중인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볼티모어는 19일 투수, 포수들만 소집했는데, 김현수는 다른 야수들보다 일주일 먼저 팀 훈련에 참가했다.

현지 언론의 관심은 뜨거웠다. 김현수는 훈련을 마친 뒤 MLB닷컴, 볼티모어 선 등 현지 매체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MLB닷컴은 '김현수가 많은 기자들과 인터뷰를 했는데 답변에 유머를 섞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라며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김현수는 볼티모어 브래디 앤더슨 부사장과의 개인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김현수는 스프링캠프 합류를 앞두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앤더슨 부사장과 훈련을 진행했다. 앤더슨 부장은 과거 현역 외야수로 뛴 경험이 있다. 김현수는 "앤더슨 부사장과의 훈련은 큰 도움이 됐다. 특히 스프링캠프 팀 훈련을 적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현수는 이어 "스프링캠프 초반에는 팀 동료들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특히 언어 장벽을 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김현수는 "강정호는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한국선수들도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다'라는 인식을 현지 사람들에게 심어줬다. 나도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MLB닷컴은 '김현수는 강정호와 거의 매일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 김현수는 강정호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현수는 미국 생활에 대해 "현재까지 한국 생활과 크게 다른 점은 없다. 다만 취재진이 라커룸에 들어와 인터뷰를 하는 것이 (KBO리그와) 다르다. 문화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관심집중' 김현수 "강정호가 한국선수 잘한다는 인식 심었다" - 2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