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천군, 2020년까지 광혜원면 신도시 개발…주택 5천가구 건립

대경대 진천캠퍼스·호텔 유치…인구 1만5천명 유입 기대

(진천=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지난달 말 기준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의 주민등록상 인구는 1만1천251명이다.

3만명이 넘는 진천읍에 이어 군내 7개 읍·면 가운데 두 번째로 인구가 많다.

산업단지와 공장이 밀집해 주택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 체계적으로 개발되지 않아 불균형 발전 문제도 대두하고 있다.

진천군, 2020년까지 광혜원면 신도시 개발…주택 5천가구 건립 - 2

진천군이 광혜원면을 주택과 공공시설 등이 균형있게 갖춘 신도시로 탈바꿈시키기로 했다.

21일 군에 따르면 2020년까지 민간자본 등 1천35억원을 들여 광혜원면 회죽리 일원(90만㎡)을 개발할 예정이다.

군은 이곳에 주택 5천가구를 공급하고 대경대 진천캠퍼스와 호텔 등의 근린생활 시설, 공공시설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올 상반기까지 공모를 통해 사업자를 선정, 실시계획 인가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 착공한다는 구상이다.

신도시가 개발되면 인구 1만5천명 유입 효과를 거둬 광혜원면 인구가 읍 승격 기준(인구 2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궁극적으로 광혜원면을 읍으로 키워 지역 숙원인 진천시 승격의 밑거름으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군 관계자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추진할 지, 민간 사업자 단독으로 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y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