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진 프리지어 일본서 인기…29일까지 31만본 수출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당진에서 생산된 프리지어 31만본이 20일부터 이달 말까지 일본 수출길에 오른다.

당진시 면천면 일대 농가 10여곳에서 재배하는 프리지어는 꽃 색깔과 모양이 뛰어나고 향기가 짙어 국내 소비자뿐 아니라 일본 소비자에게도 인기가 높다.

당진 프리지어 일본서 인기…29일까지 31만본 수출 - 2

지난해에도 30만본이 일본에 수출됐다.

일본으로 수출되는 프리지어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본당 150원보다 높은 수준으로 수출가격이 형성돼 농가소득 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당진에서는 2009년부터 꽈리고추 주산지인 면천면을 중심으로 꽈리고추 수확 후 프리지어를 재배하고 있다.

총 2㏊의 면적에서 프리지어가 생산돼 전국 최대 프리지어 생산지로 꼽힌다.

저온성 작물인 프리지어는 최저기온 10℃ 이상만 유지되면 추운 겨울에도 재배할 수 있어 겨울철 농가소득을 올려주는 효자작목으로 각광받는다.

당진 프리지어 일본서 인기…29일까지 31만본 수출 - 3

올해는 지난달 이어진 한파 영향으로 예년보다 1주일가량 출하가 늦어졌다.

당진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난방비 부담이 적고 관리가 쉬운 프리지어를 수출 전략작목으로 적극 육성 중"이라며 "최고 품질의 프리지어를 수출하기 위해 병해충 방재와 품질 향상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