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남중국해에 함선 더 파견하라' 미국에 촉구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남중국해 일부 섬에 중국이 미사일을 배치한 것으로 드러나자 일본 정부는 남중국해 경계·감시 활동을 강화할 것을 미국 정부에 촉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9일 보도했다.

최근 일본을 찾은 해리 해리스 미군 태평양사령관(해군 대장)은 지난 17일 일본 정부 당국자에게 "'항행의 자유 작전'은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하자 일본 당국자는 "(미군) 함선 등의 파견 빈도를 늘리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항행의 자유 작전은 중국이 남중국해에 조성한 인공섬 12해리(약 22km) 이내의 수역을 미군 함선이 항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은 작년 10월과 지난 1월 이 작전을 수행했다.

일본은 자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약 80%가 통과하는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 섬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분쟁중인 베트남, 필리핀 등과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중국을 견제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아프리카에 파견됐다가 귀국하던 일본 해상자위대 P3C초계기 2대가 16∼18일 베트남 중부 다낭을 방문, 베트남 해군과 도상(圖上) 훈련을 실시했다. 자위대가 베트남군과 공동 훈련을 하기는 당시가 처음이었다.

日, '남중국해에 함선 더 파견하라' 미국에 촉구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