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람 맞은' 거제 유자·알로에 가공품 해외서 인기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 유자·알로에 가공품 수출이 활기를 띠고 있다.

19일 거제시에 따르면 거제 유자즙은 올들어 일본과 프랑스, 중국으로 77t, 30만7천달러어치(3억6천여만원)가 팔려나갔다.

알로에꿀차의 경우 프랑스로 38t, 15만5천달러(1억8천여만원)가 수출됐다.

'바람 맞은' 거제 유자·알로에 가공품 해외서 인기 - 2

농산물 수입개방과 자유무역협정(FTA) 파고 속에 특산물 해외 수출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거제 유자·알로에 가공품 수출은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해 바람직한 현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거제 유자는 해풍을 맞고 자라 껍질이 두껍고 향이 뛰어나다.

대정농원·거제농산물수출영농조합법인 등 관련 업체는 이를 즙으로 만들어 수출한다.

전국 생산량의 70% 차지하는 거제 알로에는 꿀차로 가공돼 나간다.

2014년 12월 개장한 거제 알로에테마파크는 지난해 입장객 2만3천명을 불러들이는 등 관광지 역할도 톡톡히 한다.

거제시는 농특산물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오는 25일 경상도 서부청사에서 개최되는 중국 바이어 초청 상담회에 관내 5개 업체를 참가시킬 예정이다.

농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바이어 초청, 수출컨설팅과 해외 판촉전·수출상담회 참가를 적극 지원한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