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한 미 해군사령부 신청사 부산서 문 열어


주한 미 해군사령부 신청사 부산서 문 열어

부산으로 이전한 주한 미 해군사령부 신청사
부산으로 이전한 주한 미 해군사령부 신청사부산으로 이전한 주한 미 해군사령부 신청사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에 있던 주한 미 해군사령부가 19일 부산에서 둥지를 틀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오후 1시 부산작전기지에서 주한 미 해군사령부 신청사 개관식을 한다고 밝혔다.

개관식에는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 윌리엄 번 주한 미 해군사령관,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주한 미 해군사령부의 부산작전기지 이전으로 한미 양국 해군의 팀워크가 증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한 미 해군사령부는 작년 2월부터 신규 전입 인원을 부산작전기지에 배치하는 방식으로 점진적으로 이전 작업을 해왔다. 올해 들어 신청사가 완공됨에 따라 주한 미 해군사령부는 신청사에 입주하게 됐다.

병력 300여명의 주한 미 해군은 부산작전기지에 있는 우리 해군작전사령부와 기민한 작전 등을 위해 부산으로 사령부를 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