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신증권 "코스피 상승폭 제한적…반등국면 끝 근접"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대신증권은 최근 국내 증시의 강세는 소외종목들의 반등이 주도한 것이라며 추가 상승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19일 전망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전날 코스피의 1,900선 회복·안착 과정에서 이상 징후가 감지됐다"며 "그동안 코스피 강세를 주도한 트로이카 업종(전기전자·운수장비·은행)이 부진한 데 반해 소외된 의약품·화학·건설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그는 증시가 소외 종목의 반등으로 업종 간 수익률이 조정되는 '키 맞추기 장세'에 진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은 "전날 나타난 변화는 코스피 1,900선 이상에서의 상승 탄력과 추가 상승폭은 제한적임을 시사한다"며 "코스피 기술적 반등의 마무리 국면이 멀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최근 세계 증시의 반등은 투자심리와 환율, 수급 변화에 따른 것으로, 기초여건(펀더멘털) 부진은 여전하다"며 "이런 한계는 저변동성 지수의 강세와 연중 고점 돌파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