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 통합방사능 방재 시스템 구축·운영


부산시 통합방사능 방재 시스템 구축·운영

부산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부산시청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는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에 맞춰 통합방사능 방재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5월 부산지역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기존 원전반경 8∼10km에서 20∼21㎞로 확대했다.

시는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 조치에 따라 통합 방사능 감시시스템을 마련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시 전역에 설치된 25곳의 무인자동환경방사선 측정소 감시결과를 부산시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안전디딤돌, 모바일부산)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헬기를 이용한 시 전역 공중방사선 탐지(분기 1회), 관내 주요도로·공단지역 방사선 탐지(수시), 식품·대기·해수·상수 방사능 오염분석(연간 700건 이상) 결과도 월 1회 부산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시는 올해 무인자동환경방사선 감시망을 1곳을 추가 설치하고, 지역 육·해·공군과 비상계획구역 내 해운대·금정구·기장군 간의 합동 방사선탐지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통합 방사능 감시시스템 구축과 더불어 올해 2차례(6월, 11월) 합동 환경방사선탐지훈련을 실시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통합 방사능 감시시스템을 강화해 원전안전 상시 감시는 물론 방사성 물질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노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