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절 대목만 되면 가짜 한우…서울서만 44건 적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가 설을 앞두고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에서 판매한 한우를 점검한 결과 원산지나 등급을 속여 판 39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시내 124개 축산물 판매업소에서 위생점검을 하고 담당 구청에 축산물위생관리법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업자들을 고발하거나 영업정지·과태료 처분해달라고 의뢰했다.

적발된 총 44건 중에는 원산지와 품종, 부위명, 등급, 이력을 허위표시한 사례가 11건, 아예 관련 정보를 표시하지 않은 사례가 16건으로 가장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수입 쇠고기를 한우로 표기한 업소, 국내산 육우를 한우로 둔갑시킨 업소, 한우앞다리살을 갈빗살로 허위표기한 업소, 한우 2등급을 1+등급으로 속인 업소 등이 있었다.

냉동 축산물을 해동한 뒤 냉장축산물로 판매한 곳,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판 곳도 있었다.

시는 유통되는 한우선물세트와 제수용 쇠고기 등 101건을 직접 수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한우 유전자, DNA 동일성, 잔류항생물질, 부패도 등을 검사했다.

검사 제품 중 10건은 DNA 불일치로 판명돼 담당 기관에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나머지 검사에서는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가 계속 떨어져 올해부터는 축산물 안심 지킴이단(미스테리쇼퍼)을 발족해 감시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명절 대목만 되면 가짜 한우…서울서만 44건 적발 - 2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