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서 지난해 인권운동가 최소 54명 피살"

현지 인권단체 설문 결과…가해자는 우익 민병대, 정부군 순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지난해 콜롬비아에서 최소 54명의 인권 운동가가 살해됐다고 현지 일간지인 엘 에스펙타도르가 현지 비정부 기구인 '인권옹호를 위한 상임위원회'(CPDDH)를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PDDH가 12개 인권보호 단체에서 일하는 활동가 200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콜롬비아 전역에서 폭력과 협박이 횡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콜롬비아서 지난해 인권운동가 최소 54명 피살" - 2

90% 이상의 시민 운동가들이 한차례 이상의 공격을 받았으며 60%는 직접적인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인권운동 때문에 기소된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도 20%에 달했다.

가해자들은 주로 우익 성향의 민병대였으며, 정부군과 게릴라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국제사면위원회가 지난해 발표한 조사 결과와 유사하다.

국제사면위는 2013년과 2014년에 우익 성향의 민병대가 콜롬비아 인권 운동가에 대한 살해와 협박의 주범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대부분의 공격은 갈등 해결, 농업, 광업, 에너지 등 특정 분야에서 활동하는 시민 운동가를 대상으로 시골 지역에서 발생했다.

CPDDH는 이번 조사는 인권 운동가에 대한 폭력 수준을 가늠하려고 이뤄졌다면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권 운동가를 위한 폭력 예방 및 보호 규정을 제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콜롬비아 정부군과 최대 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진행 중인 평화협상에 제정될 폭력 예방 및 보호 규정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