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흥민 68분'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무승부(종합)

맨유, 미트윌란에 1-2 역전패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토트넘(잉글랜드)이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피렌체의 아르메티오 프란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탈리아 세리에A의 강호 피오렌티나와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에 따라 토트넘은 오는 26일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리는 2차전 홈 경기에서 16강 진출 여부를 결정짓게 됐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했다.

후반 2분에는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는 등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68분을 소화하고, 후반 23분 교체됐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전반 피오렌티나에 다소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전반 26분 상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날린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중거리슛이 아쉽게 골커퍼 펀칭에 막혔다.

곧바로 이어진 수비에서는 골문 앞에서 혼전 상황의 위기를 맞았으지만 잘 막아냈다.

그러던 전반 36분 토트넘은 벤 데이비스가 톰 캐롤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지역으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수비수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를 나세르 샤들리가 침착하게 왼쪽 구석으로 차넣으며 앞서갔다.

1-0으로 전반을 마친 토트넘은 후반 초반 피오렌티나를 상대로 공세를 이어갔다.

후반 2분 만에 에릭센의 프리킥을 손흥민이 헤딩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쉽게 추가골을 날렸다.

후반 9분에는 샤들리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고, 후반 11분에는 손흥민의 중거리슈팅마저 골문 왼쪽으로 빗겨갔다.

추가 득점 기회를 날린 토트넘은 끝내 후반 14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피오렌티나의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가 토트넘 진영 정면에서 날린 왼발 슈팅이 수비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들어갔다.

토트넘은 동점골을 허용한 뒤 다소 밀렸고, 후반 23분 손흥민을 해리 케인으로 교체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토트넘은 후반 29분 피오렌티나의 마티아스 베시노에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허용하고, 후반 44분에는 두 차례의 슈팅을 내주는 등 고전 끝에 힘겹게 비겼다.

한편, 웨인 루니가 무릎 부상으로 빠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는 FC미트윌란(덴마크)과 원정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맨유는 전반 37분 멤피스 데파이의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지만, 7분 뒤 미트윌란의 피오네 시스토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어 후반 32분 미트윌란의 폴 오누아추에 결승골을 내준 맨유는 통한의 역전패를 당하며 무릎을 꿇었다.

'손흥민 68분'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무승부(종합) - 2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