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은행 "지카바이러스, 중남미에 35억달러 단기 경제피해"

"벨리즈 경우 피해규모 GDP 1% 넘어"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지카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한 중남미 국가의 경제적 피해 규모가 단기로는 35억 달러(약 4조3천억원)로 나타났다고 세계은행이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세계은행은 이 액수가 중남미 국가 GDP의 0.06%로 그리 크다고 볼 수 없다며, 국가 간 공조를 통한 효과적인 대응을 통해 경제적 피해가 더는 커지지 않도록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세계은행은 멕시코, 과테말라와 접한 벨리즈의 경우 단기 경제 피해 규모로 예상되는 2천100만 달러가 이 나라 국내총생산(GDP)의 1.22%에 해당한다며, 국가에 따라 경제가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세계은행은 지카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가장 큰 타격이 임신부에 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지카바이러스는 태아에 선천성 기형을 유발한다고 알려졌지만, 이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은 현재 개발 중이다.

세계은행 "지카바이러스, 중남미에 35억달러 단기 경제피해" - 2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