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교황에 직격탄…"남의 종교·믿음에 의문 제기는 수치"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18일(현지시간) 자신의 반(反)이민정책을 비판한 프란치스코 교황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트럼프 교황에 직격탄…"남의 종교·믿음에 의문 제기는 수치" - 2

트럼프는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 유세 도중 발표한 긴급 성명에서 "교황이 공개로 나의 믿음에 의문을 제기했다"면서 교황을 향해 거친 비판을 쏟아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앞서 멕시코 방문 일정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세기 안에서 미국-멕시코 국경지대 장벽 건설 등 트럼프의 반이민공약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어디서든 다리가 아닌 장벽을 세울 생각만 하는 사람은 기독교인이 아니다. 복음에도 그런 내용은 없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트럼프는 "종교 지도자가 어떤 사람의 믿음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수치스러운 것"이라면서 "나는 기독교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 내가 대통령이 되면 지금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처럼 기독교가 계속 공격 받고, 또 약해지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지도자도, 특히 종교 지도자는 더더욱 다른 사람의 종교와 믿음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권리를 가져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교황에 직격탄…"남의 종교·믿음에 의문 제기는 수치" - 3

트럼프는 이어 "만약 '이슬람국가'(IS)가 노리는 궁극적 전리품인 바티칸이 IS의 공격을 받게 된다면 교황은 그제야 트럼프가 대통령이 됐으면 하고 기도할 것이다. 내가 대통령이라면 그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내가 지금 대통령이라면) 오로지 말만 하고 행동은 하지 않는 정치인들 때문에 현재 일어나는 상황과 달리, IS는 진작 박멸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