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검사장들 "가정폭력범, 총기소유 못하도록 해야"

'총기폭력에 반대하는 검사들' 보고서 내고 총기규제 촉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를 비롯한 37개 지역 검사장들이 가정폭력범들이 총기를 소유하지 못하도록 하는 연방법 개정을 촉구했다.

18일(현지시간) LA 타임스 등에 따르면 '총기폭력에 반대하는 검사들'이라는 모임에 소속된 검사장들은 전날 152쪽짜리 가정폭력과 총기사건 상관관계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권고했다.

'총기폭력에 반대하는 검사들'은 지난 2014년 9월 결성된 지역 검사장들의 회의체다. 현재 LA 시 검사장 마이크 퓨어와 뉴욕 맨해튼 지부 검사장 사이러스 반스가 공동 회장을 맡고 있다.

美 검사장들 "가정폭력범, 총기소유 못하도록 해야" - 2

이들은 보고서에서 "가정폭력 전과가 있는 사람들이 총기를 보유하고 있으면 상대방을 쏠 가능성이 5배 증가한다"면서 "가정폭력범이 총기 소유와 구매를 하지 못하도록 하도록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총기와 가정폭력은 치명적 결합"이라며 "총기를 소유한 가정폭력범의 신원이 확인되면 법원과 검찰, 수사기관은 이들의 총기를 즉각 압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총기구입 시 신원확인 의무화, 탄약 제한 등 광범위하고 논란을 부를 총기 규제보다 시급한 것이 갱단 폭력과 무기 밀거래를 차단하는 것"이라며 "가정폭력과 총기사고 연관성도 연구해야 할 과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연방의회 의원이나 총기 로비단체 회원들을 막론하고 누구나 가정에 총기가 있으면 안전하지 않으며 총기사고 확률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총기폭력에 반대하는 검사들'에는 뉴욕과 LA를 비롯해 시카고, 휴스턴, 필라델피아,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지역 검사장 등이 포함돼있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2: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