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총선 본격 선거운동 돌입…핵타결 심판대에 오를 듯

(두바이=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26일 치러지는 제10회 이란 의회선거를 앞두고 18일(현지시간)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일주일 일정으로 시작됐다.

이번 총선은 중도·개혁 노선의 현 정권이 지난해 7월 이뤄낸 핵협상 타결 이후 실시되는 첫 전국 단위의 선거여서 핵협상 타결에 대한 심판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총선 결과는 또 내년에 임기가 끝나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의 재선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모두 290명을 뽑는 이번 선거엔 여성 586명을 포함해 모두 6천200여명이 후보로 나섰다. 애초 후보 등록자는 1만2천여명이었으나 헌법수호위원회가 자격 심사를 통해 절반 정도를 탈락시켰다.

보수 성향의 헌법수호위원회가 걸러낸 후보 등록자 중엔 개혁파 소속이 대부분으로 알려졌다.

30명을 뽑는 수도 테헤란엔 약 1천명의 후보가 나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란은 1987년 유일 집권당이던 이슬람공화당이 당시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의 명령으로 해산된 이후 정당제가 유명무실해졌다.

현재는 정당법에 근거하긴 했으나 정당 강령이나 당규가 없는 준(準)정당 형태의 정파가 선거때마다 이합집산하는 상황이다.

이런 정파는 현재 250개 정도로 파악된다. 강경 보수정권이던 2009년 반정부 시위 이후 개혁 성향 정파의 활동이 상당히 제한된 탓에 직전 2012년 총선에선 보수파가 압도했다.

이번 총선에선 보수파인 원리주의연합전선과 개혁 진영인 친개혁전선이 대결을 펼치고 양측 모두에 속한 중도·실용 노선의 후보자들이 의석을 노린다.

이란 경제를 어렵게 했던 서방의 경제 제재가 해제된 뒤인 터라 중도·개혁 진영에선 이번 총선에 큰 기대를 걸고 있고, 그만큼 보수파의 경계심도 바짝 높아진 상황이다.

총선일인 26일엔 최고지도자 임명 권한이 있는 국가지도자운영회의 위원선거도 함께 치러진다.

유권자는 만 18세 이상으로 인구 8천만명 중 5천만명 정도다.

이란 총선 본격 선거운동 돌입…핵타결 심판대에 오를 듯 - 2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