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엔 '과일소주', 올해는 '탄산주' 경쟁

롯데주류·무학 등 탄산주 잇따라 내놓을 듯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해 소주·위스키 등에 과일맛을 넣어 재미를 봤던 주류업계가 올해에는 연초부터 '탄산'을 넣은 신제품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탄산주 역시 과일맛 술과 마찬가지로 젊은 20~30대와 여성층을 겨냥한 것인만큼 특히 3월 대학교 개강을 전후로 새로운 제품이 잇따라 선보일 전망이다.

19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롯데주류는 이달 말 매실주에 탄산을 섞은 새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롯데주류는 앞서 2010년 국내 최초로 탄산을 첨가한 탄산 매실주 '설중매 스파클링(알코올 함량 10%)'을 내놓은 경험이 있는데, 신제품은 도수(알코올 함량)가 더 낮은(4.5%) 대신 탄산이 더 많이 들어간 본격 '탄산주'라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휴대하기 편리하도록 플라스틱 페트(PET)병도 사용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과일맛 소주 '좋은데이'로 전국적으로 인기를 얻은 무학도 이르면 다음 달께 탄산을 넣은 새 술을 출시할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현재 무학은 유통업체 이마트의 캐릭터 '일렉트로맨'을 사용한 주류를 개발 중인데, 하나는 과일맛 소주이고 나머지 하나가 탄산을 넣은 소주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 탄산주의 이름으로는 '엔조이 스파클링(가칭)'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무학 관계자는 "현재 내부적으로 확정된 사안이 아닌만큼 구체적 출시 시점이나 주종 등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만 말했다.

보해양조는 이미 지난해 11월 화이트와인 바탕에 탄산과 소다 맛을 첨가한 낮은 알코올 함량(3%)의 '부라더 소다'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 호응에 힘입어 보해양조는 지난달 딸기 맛을 더해 탄산주 '부라더 소다 딸기라 알딸딸'을 추가로 출시했다.

하이트진로도 탄산주 개발을 저울질하고 있으나 아직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지는 탄산주 트렌드를 눈여겨 보고 있다"며 "시장성 등을 신중히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주류업계가 탄산주에 주목하는 이유는 1~2년전부터 탄산수가 크게 유행을 타면서 이미 탄산이 들어간 음료에 대한 대중의 거부감이 크게 줄어 수요가 충분한데다 과일이 주는 '달콤한 맛'과는 또 다른 '청량감'을 술에 덧붙일 수 있기 때문이다.

주류업체 관계자는 "폭음보다는 술을 즐기는 문화가 계속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업계로서는 젊은 감각의 다양한 낮은 도수 술을 계속 내놓을 필요가 있다"며 "업체들이 대학생들을 겨냥해 개강 시점을 전후로 업체들이 탄산주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주류업계의 신제품 키워드가 '과일(맛)'이었다면, 올해의 키워드는 '탄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집에서 혼자 또는 가족끼리 부담없이 낮은 도수의 술에 여러 음료 등을 섞어 '칵테일' 형태로 즐기는 '혼술족', '홈(home)술족'이 늘어나는 것도 과일맛 주류나 탄산주로서는 긍정적 변화다.

탄산주는 아니지만 탄산수나 탄산음료를 섞어 마시는 용도로 보해양조가 스코틀랜드 위스키 바탕의 캔 주류 '부라더 하이볼'을 현재 개발 중인 것도 이 같은 수요를 노린 것이다.

작년엔 '과일소주', 올해는 '탄산주' 경쟁 - 2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