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레리나의 꿈, 학벌·나이를 뛰어넘다

국립발레단 최연소 입단 이은서…정규 무용교육 없이 국내 최고 무용단 직행
포즈 취하는 이은서
포즈 취하는 이은서포즈 취하는 이은서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그냥 춤을 추는 게 행복했어요. 아무리 연습해도 되지 않는 동작은 될 때까지 계속했어요. '안된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된다'고 믿고 했죠."

지난 1월 국립발레단 54년 역사상 최연소 입단한 이은서 양의 말이다. 이 양은 1997년 12월생으로 만 18세1개월에 정단원이 됐다. 기존 최연소 기록은 2006년 18세4개월로 입단한 현 수석무용수 김리회다.

하지만 나이 보다도 이은서 양은 정규 무용교육 없이 국내 최고 발레단에 '입성'했다는 점에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발레학원에서 뒤늦게 발레를 시작해 중학교(부산 금명중) 2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발레리나를 꿈꾸기 시작한 이 양은 인문계 고교(부산 화명고)에 입학해 공부와 발레를 병행하다가 무용에 집중하기 위해 2학년 때 중퇴했다.

포즈 취하는 이은서
포즈 취하는 이은서포즈 취하는 이은서

그리고 대학 진학 대신 발레단 입단을 선택해 지금에 이르렀다.

그동안 국립발레단 입단 과정은 예중, 예고 졸업 후 국내외 대학교나 발레단을 거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번에 입단한 정단원 10명 가운데서도 국내외 대학에서 무용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은 이 양 뿐이다. 나이도 이 양을 제외하면 23∼28세다.

최근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국립예술단체연습동에서 만난 이 양은 "처음에는 그냥 아름다운 발레리나의 모습에 끌려 시작했다"며 "그런데 계속 배우다 보니 무대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얼마나 많이 노력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존경심이 생겼고, 나도 그런 일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발레리나가 되기로 결심한 것은 중2 겨울방학이었다. 예고 입시를 생각하기에는 아직 부족했다. 예고에 가지 않고 인문계고에서 대학교 무용과 입시를 준비하기로 했다.

오후 5시 수업이 끝나면 바로 학원에 가서 개인 연습과 기초 클래스, 체력강화 운동 등을 새벽 3∼4시까지 했다. 주말도 하루 종일 연습, 연습이었다.

"발레를 늦게 시작한 편이어서 어서 실력을 기르고 싶었어요. 그런데 고등학교는 수업이 늦게 끝나다보니 새벽까지 해도 연습량이 늘 부족했죠. 학교생활도 어려워지고…이럴 바에야 혼자 공부해서 검정고시를 보고, 연습량을 늘리는 것이 나을 것 같았어요."

이 양은 자신을 지도하던 발레강사 주대욱 씨와 의논한 뒤 결심을 굳혔다. 부모님도 이 양의 결정을 믿어줬다.

화려한 발레리나 이은서
화려한 발레리나 이은서화려한 발레리나 이은서

그렇게 발레에 집중한 이 양은 지난해 독일 베를린 국제 무용 콩쿠르 은상, 코리아 국제 콩쿠르 은상을 연이어 받았다.

지난해 말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에 지원하기는 했지만, 대학 대신 발레단에 바로 들어가기로 하고 실기시험을 치르지 않았다. 같은 해 11월 국립발레단 오디션을 보고 12월 중순 합격 통보를 받았다.

"한국 최고 발레단이잖아요. 떨어지더라도 일단 도전은 해보자고 생각했어요. 합격 소식을 듣고는 정말 얼떨떨했죠. 발레단 생활을 잘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됐고요."

이 양은 내달 '라바야데르' 군무진으로 정식 무대에 데뷔한다. 오후 6시에 발레단 일정이 모두 끝나면 오후 10시까지 혼자 연습을 한다. 학원에서는 군무를 배우지 않아 군무는 이번이 처음이다. 옆 사람을 보면서 줄을 맞추는 것이 어렵단다.

"몸은 힘들지만 재미있어요. 그동안 '최고의 발레리나가 되겠다' 같은 생각은 해보지 않았어요. 하지만 묵묵히 제 할 일을 하다보면 언젠가는 그렇게 되지 않을까요? 관객들이 제 춤을 보고 행복을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