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은 영유아도 수면부족…서구보다 하루 1시간 덜 자

미국·영국보다 1시간40분 늦게 잠자리…수유·TV시청 등이 복합 작용한·미 공동 연구팀, 세계 17개국 영유아 3만명 조사결과
한국은 영유아도 수면부족…서구보다 하루 1시간 덜 자 - 1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우리나라 영유아들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서구는 물론이고 같은 아시아지역보다도 훨씬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또래의 서양 아이들과 비교하면 평균 수면시간이 하루 1시간 이상이나 적었다.

어른과 청소년들의 수면시간이 짧은 것으로 유명한 한국에서 갓난아기들조차 잠을 푹 자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을지병원 소아과 안영민 교수팀은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연구팀 등과 공동으로 한국의 영유아 1천36명을 포함한 전세계 17개국 3만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을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신생아실
신생아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 2월호에 발표됐다.

이번 조사 대상은 신생아부터 36개월까지의 영유아였다. 연구팀은 영유아를 한국, 한국 이외의 아시아 국가(일본, 중국, 홍콩, 인도 등), 서구 국가(호주, 캐나다, 미국, 영국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각각의 수면시간을 비교했다.

이 결과 한국의 영유아는 하루 평균 총 수면시간이 11시간53분으로 아시아 국가의 12시간19분, 서구 국가의 13시간1분보다 각각 26분, 1시간8분이 짧았다. 총 수면시간은 아이들의 낮과 밤 수면을 합한 개념이다.

미국수면재단은(NSF)이 권장하는 연령대별 하루 수면시간은 신생아(0~3개월) 14~17시간, 영아(4~11개월) 12~15시간, 1~2세 11~14시간, 3~5세 10~13시간이다.

갓난아기
갓난아기

영유아에게 꼭 필요한 낮잠시간도 한국이 유독 짧았다.

한국 아이들의 하루 낮잠시간은 평균 2시간26분에 그쳤지만, 아시아 국가(3시간)와 서구 국가(3시간9분)는 모두 3시간을 넘겼다. 하루 낮잠 횟수도 한국(1.64회)이 아시아(2.04회)나 서구(2.08회)에 미치지 못했다.

밤에 잠자리에 드는 시간은 한국이 서구 영유아들보다 1시간40분 이상 늦었다.

한국 아이들은 평균적으로 밤 10시8분에 잠자리에 든 것으로 조사됐지만 아시아와 서구의 아이들은 이보다 빠른 9시25분, 8시25분에 각각 잠을 청했다.

밤에 잠을 자다가 깨는 횟수도 한국 영유아들이 평균 1.49회로 서구(1.13회)와 비교하면 자주 깨는 편이었다. 이처럼 밤에 깨는 횟수가 많은 것은 한국의 부모들이 아이의 수면을 유도하기 위해 수유를 하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또 한국 영유아의 수면시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늦은 이유로는 TV시청, 부모와 함께 자는 수면습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실제 한국 영유아 중 독립된 방에서 따로 자는 비율은 5.5%에 그쳤다. 반면 30.6%는 부모의 방에서, 63.9%는 부모의 침대에서 각각 함께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서구는 별도의 방에서 따로 재우는 비율이 66.2%에 달했으며, 부모의 방이나 침대에서 함께 자는 영유아는 각각 21.3%, 12.5%에 그쳤다.

안영민 교수는 "한국의 부모 47%는 영유아의 이런 수면습관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이를 심각하다고 여기는 비율은 2.3%에 그쳐 수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우리나라 학생, 일반인들의 수면 시간이 적은 것과 영유아 시기 수면습관을 연계해 추가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영유아도 수면부족…서구보다 하루 1시간 덜 자 - 2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