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EU 등 선진국 경제 침체 전망"

서울대 최종학 교수 무역협회 CEO 조찬회 강연
강연하는 최종학 서울대 교수
강연하는 최종학 서울대 교수강연하는 최종학 서울대 교수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선진국들의 경제가 앞으로 침체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서울대 최종학 교수는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무역업계 최고경영자(CEO)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무역협회(KITA) 주관으로 열린 '제102회 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 연사로 나서 이같이 예측했다.

최 교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 흐름'이란 주제로 세계 금융위기와 현 경제상황에 대해 분석하며 "미국 경기는 현재 상태가 거의 정점"이라며 "앞으로 완만한 하강 국면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세계 금융위기 이후 미국이 재정지출을 확대해 부채가 급격히 증가하는 문제점이 발생했다"며 "최근 미국 달러화의 강세 전환과 세계 경제 침체 여파로 앞으로 달러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EU 지역 경제 전망에 대해서는 "EU 통합과 유로 화폐 사용은 그리스 등 경쟁력이 낮은 국가는 손해를 보고 독일 등 경쟁력이 강한 나라는 이익을 보는 구조"라며 "특히 그리스에 엄격한 (경제) 재활 계획을 제시하고 있어 유럽 경기가 회복될 가능성이 적다"고 분석했다.

동아시아 지역 경제 전망과 관련해서는 "최근 달러화가 다시 강세 기조로 돌아서고 중국 경제발전 속도가 퇴보하고 있다"며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만들기 위한 정책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