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사재개 마산로봇랜드 '순조'…사업비 1천억 확보

송고시간2016-02-18 16:01


공사재개 마산로봇랜드 '순조'…사업비 1천억 확보

토목공사 진행중인 마산로봇랜드<<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목공사 진행중인 마산로봇랜드<<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목공사 진행중인 마산로봇랜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1년 넘게 중단됐다가 지난해 말 토목공사가 재개된 경남 마산로봇랜드 조성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경남도는 이 사업을 맡은 ㈜대우건설컨소시엄이 로봇랜드 조성사업 대출 확약으로 950억원을 마련했고, 기존 출자금 50억원과 합쳐 1단계 민간사업비 1천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오는 19일에는 이 사업 중 공공부문 도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앞으로 산업부에 로봇랜드 사업 조성실행변경 승인신청을 내 4월 중 승인고시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이어 7월께 창원시 도시관리계획 인가, 8월께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협의, 9월께 공공부문 건축공사 및 테마파크 착공 등 일정을 추진한다.

도는 이러한 일정이 차질 없이 진행되면 올해 안에 로봇랜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로봇랜드 사업은 1단계 공공부문과 민간사업(로봇 테마파크·유스호스텔)을 2018년까지, 2단계 민간사업(호텔·콘도 등)은 2019년까지 준공된다.

공사재개 마산로봇랜드 '순조'…사업비 1천억 확보 - 2

마산로봇랜드 사업은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구복·반동리 일대 126만㎡에 7천억원을 들여 로봇 R&D센터, 로봇전시관, 로봇시험장 등 국내 최대 로봇산업 공공인프라와 로봇테마파크, 호텔, 콘도 등 민간시설을 건립하는 국책사업이다.

2011년 12월 기공식을 했으나 부지 조성 등 토목공사는 2년이 지난 2013년 말부터 시작됐다.

그러나 최대 출자회사인 ㈜울트라건설이 법정관리를 받게 되면서 공정률 13% 상태에서 2014년 10월 공사가 중단됐다.

도는 국내 도급순위 3위인 ㈜대우건설을 새로운 민간투자자로 영입해 대우건설컨소시엄과 실시협약을 체결, 지난해 12월 토목공사를 재개했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마산로봇랜드는 국가 최대 로봇산업 기반 조성사업으로 경남이 국내 로봇산업을 선도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하고 경남미래 50년을 향한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