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탈리아 동성애 결혼 허용 법제화 산 넘어 산

야당 반대로 상원 법안 심의 연기…연립정부 내부서도 반발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 이탈리아 상원이 동성애자 혼인과 입양을 허용하는 법안에 대한 심사를 진행하려다 애초 이 법안에 찬성해온 야당인 오성운동 의원들이 이를 반대하고 나섬에 따라 법안 심의를 연기하는 등 혼선을 빚고 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유럽 주요국 중 유일하게 동성애자 혼인을 인정하지 않아 온 이탈리아는 집권 민주당이 법제화를 약속하면서 지난해부터 이를 계속 추진해왔으나 이날 상원의 법안 심사를 오성운동 의원들이 거부하면서 법안 심의가 오는 24일로 연기됐다고 이탈리아 온라인 매체인 더 로컬이 전했다.

이탈리아 제1야당인 오성운동은 서유럽 다른 국가처럼 동성애 결혼을 지지해왔으나 막상 당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자유투표를 허용하자 많은 오성운동 소속 상원의원들이 동성애자들의 입양을 허용하는 법률안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하면서 법안 통과가 좌절될 위기를 맞게 됐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동성애자 단체들은 오성운동 의원들이 갑자기 반대로 돌아선 데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최근 시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은 대부분 동성애자 결혼에 대해서는 대부분 긍정적으로 답했으나 동성애자들이 아이를 입양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상원에서 동성애 결혼과 관련한 법안이 통과되더라도 하원에서 재심의를 거쳐야 하며, 하원이 상원보다 더 보수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더구나 연립정부 내부에서도 안젤리노 알파노 내무장관 등이 동성애자의 입양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이탈리아 동성애 결혼 허용 법제화 산 넘어 산 - 2

rhe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2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