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개성공단기업에 운전·경영자금 200억원 지원

남경필 "입주기업과 거래유지 당부" 서한…6개 분야 지원 추진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고 도내 저렴한 미분양 산업단지를 대체부지로 알선하기로 했다.

경기도, 개성공단기업에 운전·경영자금 200억원 지원 - 2

경기도는 17일 이런 내용의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피해기업 자금, 고용, 세정, 판로, 대체부지 알선, 협력업체·영업기업 지원 등 6개 분야로 나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피해기업에는 우선 운전자금 100억원과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 100억원 등 총 20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자금이 지원된다.

융자조건은 운전자금은 업체당 5억원 이내(1년 거치 2년 균분상환)이고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은 15억원(3년 거치 5년 균분상환)이다.

농협, 우리, 하나, 신한, SC은행에서 취급하며 입주기업이 은행에 내야 하는 이자 가운데 1.5%를 도가 지원한다.

고용지원을 위해 일자리센터 상담사 2명을 입주기업 직원을 위한 고용상담 전담요원으로 배치하고, 해고직원에게 수당과 교육훈련, 재취업 등을 알선한다.

도가 실시하는 소규모 기업환경개선 사업이나 일자리 우수기업 인증에 입주기업을 우선 선정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입주기업에는 취득세 등 신고납부 세목의 납부기한을 최장 1년까지 연장해주고 이미 부과된 지방세와 체납액도 최대 1년까지 징수를 유예하는 등 각종 세정지원도 진행한다.

판로지원과 관련해서는 입주기업과 관련된 원청업체와 협력업체들이 납품과 대금지급기한 연장에 협력할 수 있도록 남경필 경기도지사 명의로 입주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거래관계를 유지해달라는 내용의 서한문을 이날 발송했다.

남 지사는 서한문에서 "경기도는 정부가 미처 챙기지 못한 부분에 대해 촘촘하면서도 실효성 있는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들 대책이 시행될 때까지 시간이 걸리고, 입주기업의 활동 재개에도 어려움이 크기 때문에 거래관계를 유지하는 등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개성공단에서 생산한 제품을 전시판매하는 '평화누리 명품관'의 매장 관리비를 감면하는 방안을 킨텍스와 협의해 기업의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영업기업(입주기업에 건설, 유통,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기업)과 협력업체도 입주기업에 준해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중소기업지원센터, 신용보증재단 등을 통해 협력업체 피해사례를 파악중이며, 영업기업에는 소상공인 지원 자금을 적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도는 도내 미분양 산업단지 중 저렴한 화성 전곡해양·남양주 금곡·남양주 광릉테크노밸리 등 3개소를 대체 부지로 추천하기로 했다.

이들 3개 단지의 면적은 195만6천990㎡이며 이 가운데 68만7천896㎡가 분양 가능하다. 분양가는 평당 146만원에서 206만원대이며 식료품과 음료, 금속, 섬유제품, 의복 등 19개 업종을 유치할 수 있다.

경기도는 현재 오병권 경제실장을 반장으로 경기도 기업지원 전담반을 구성하고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함께 개성공단 입주기업 38개사에 일대일 밀착지원을 하고 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