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위안부 할머니 "일본 사과 받기전에는 죽을 수 없다"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네덜란드계 호주인 얀 루프 오헤른(93) 할머니가 일본 정부를 향해 "나는 죽지 않고 영생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다.

오헤른 할머니는 일본이 한국에 대해 사과와 배상을 한 만큼 자신은 물론 중국과 필리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도 마땅히 같은 조처를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호주 공영 ABC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오헤른 할머니는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겨냥해 "그는 우리 모두가 죽기를 기다리고 있지만, 나는 죽지 않을 것이고 영원히 살 것"이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오헤른 할머니는 또 희생자가 모두 죽더라도 끔찍한 역사가 묻혀버려서는 안 된다는 믿음 아래 설사 자신이 죽더라도 가족들이 싸움을 계속할 것이라는 뜻을 방송에 전했다.

이밖에 오헤른 할머니는 "여성은 전쟁 중에 결코 성폭행을 당해서는 안 되며, 전쟁 중이라는 이유로 성폭행이 당연시돼서도 안 된다"라고 밝혔다.

네덜란드령(領) 동인도(현 인도네시아)에서 네덜란드인 가족들과 함께 살던 오헤른 할머니는 21살이던 1944년 동인도를 침공한 일본군에 끌려갔고, 일본군이 운영하는 위안소에서 성노예로 모진 고초를 겪었다.

오헤른 할머니는 1990년대 초 한국인 위안부 할머니들이 일본의 만행을 폭로하기 시작하자 용기를 얻어 자신이 겪은 일을 털어놓았고, 이후 20년 동안 세계를 돌며 전쟁 중 성폭행에 반대하는 활동을 벌였다.

오헤른 할머니는 포로수용소에서 만난 영국인 남편과 호주로 이주, 현재 애들레이드에서 혼자 살고 있다.

호주 위안부 할머니 "일본 사과 받기전에는 죽을 수 없다" - 2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