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7공군사령관 "F-22 한반도 전개, 한미동맹의 힘 과시"

"F-22 전투기, 한국 방어 위한 수많은 자산 중 하나"
미 7공군사령관 성명 발표
미 7공군사령관 성명 발표
F-22 한반도 전개...'한미동맹 힘' 확인
F-22 한반도 전개...'한미동맹 힘' 확인(평택=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이왕근 공군작전사령관(오른쪽)과 테런스 오샤너시 주한 미 7공군사령관이 17일 오후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 4대가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한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서로 악수를 하고 있다. 2016.2.17
utzza@yna.co.kr

(평택=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테런스 오샤너시 주한 미 7공군사령관(중장)은 17일 미국의 전략무기 F-22 스텔스 전투기의 한반도 전개가 북한의 위협에 대한 한미동맹의 힘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산기지에 착륙하는 세계최강 미 전략무기 F-22
오산기지에 착륙하는 세계최강 미 전략무기 F-22오산기지에 착륙하는 세계최강 미 전략무기 F-22

오샤너시 사령관은 이날 정오께 F-22 랩터 4대가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한 직후 이왕근 공군작전사령관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번 임무는 한미동맹의 위력과 더불어 한반도의 안정을 유지하고자 하는 양국의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F-22는 세계 최고의 공중 우세 전투기로, 위대한 대한민국의 방어를 위해 가용한 수많은 자산 중 하나"라며 "미국은 대한민국에 대해 철통 같은 방위공약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왕근 사령관은 "한미 연합 공군은 최강의 전투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 의지를 억제하고 만약 도발한다면 철저하게 응징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불리는 미 공군의 F-22 4대는 이날 우리 공군의 F-15K 4대, 미 공군의 F-16 4대와 오산기지 상공을 저공비행한 다음 착륙했다.

한반도 상공 도착한 F-22
한반도 상공 도착한 F-22(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미국 전략무기 F-22 랩터가 17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오산미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에 대한 대북 무력시위 및 추가 도발 경고 차원에서 긴급 출동한 '랩터'는 현존하는 모든 전투기의 기량을 능가해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불린다. 2016.2.17
xanadu@yna.co.kr

미국이 장거리 폭격기 B-52와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호에 이어 세번째로 F-22 편대를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북한에 대한 강력한 무력시위로 풀이된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