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제전문가들 "올해 美 금리인상은 두차례만 한다"<로이터>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경제전문가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올해 기준금리를 2차례만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17일 로이터통신이 경제전문가 8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들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해 2분기와 4분기에 각각 1차례씩 2차례에 걸쳐 올려, 연말에 0.75∼1.00%까지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달의 3차례 인상 전망에서 후퇴한 것이다.

경제전문가들과 금융시장의 전망 사이에는 괴리가 크다.

경제전문가들은 미 연준이 올해 최소 1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할 확률은 75%로 봤지만, 금융시장은 그 확률이 3분의 1밖에 안되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들 전문가는 연준이 내년 중순까지 기준금리를 4차례 인상해 1.25~1.5%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금융시장에서는 연준이 같은 기간에 기준금리 인상을 못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이번달 조사에서 미국이 올해 안에 경기침체에 빠질 확률을 20%로 내다봤다. 1월의 15%, 작년 12월의 10%보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크게 늘었다.

또 올해 미국경제가 2.2% 성장하고, 물가는 1.3%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 예상한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5%,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1.6%였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