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요가 사라진 시대, 신개념 동요 만든다"…엠넷 '위키드'

18일 엠넷·tvN 첫 방송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2016년판 '마법의 성'을 만들어보자.

오는 18일 엠넷과 tvN에서 동시에 첫 방송되는 동심저격 뮤직쇼 '위키드'(WE KID)는 이런 생각에서 출발했다.

'창작동요제'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동요가 탄생했고 어린이들은 그 동요를 함께 불렀던 과거와 달리 요즘 아이들은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부르거나 대중가요를 부른다.

그래서 '위키드'는 아이와 어른이 함께 부를 수 있는 신개념의 동요를 만드는 걸 목표로 했다.

"동요가 사라진 시대, 신개념 동요 만든다"…엠넷 '위키드' - 2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위키드'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김용범 CP는 "저만해도 어린시절의 추억은 노래와 연결돼 있다"며 "'창작동요제'가 끝나면 다음 날 친구들과 함께 노래를 불렀던 그 기억, 창작동요제가 가지고 있던 순수함 같은 것을 '엠넷 스타일' 'CJ 스타일'로 만들어보려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CP는 "참가자 어린이들 인터뷰를 해보면 '동요는 시시하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4~5살 아이가 낯뜨거운 가사의 노래를 부르게 된다"며 "아이들의 고민이 녹아 있는 새로운 동요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위키드(WE KID)'는 '우리 모두 아이처럼 노래하라(WE sing like a KID)'의 준말. 아이들의 멘토로 박보영, 유연석, 타이거JK가 활약하며 작곡가 유재환, 윤일상, 비지(Bizzy)가 각각 파트너 작곡가로 출연한다.

윤미래, 이광수, f(x) 엠버, B1A4 바로도 특별출연으로 힘을 보탠다.

"동요가 사라진 시대, 신개념 동요 만든다"…엠넷 '위키드' - 3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보기 힘든 배우 박보영과 유연석의 출연이 화제가 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연석은 "요즘 아이들이 부를 동요가 많지 않다는 것, 아이들과 함께 부를 수 있는 동요를 만든다는 취지에 이끌려 제가 배우로서 어떤 활동을 해왔고 어떤 활동을 해야만 하는지 같은 행보에 대한 고민은 전혀 없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저도 어렸을 때 동요대회에 도전했다가 예선에서 떨어졌던 기억이 있다"며 "동요에 대한 추억도 생각나고, 요즘 아이들이 동요를 통해 동심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박보영은 "제가 음악적으로 어떤 전문적인 조언을 하기는 어렵겠지만 처음 방송에 참여하는 친구들이 많기 때문에 적응할 수 있게 도와주고 감정 표현 같은 부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타이거JK와 작곡가 비지는 해외 일정 관계로 참석하지 못했다.

4천여명의 참가자 중 선발된 18명이 각 팀에 속해 동요를 만들어낸다. 1등에게는 교육부장관상이 주어진다.

18일 오후 9시40분 엠넷, tvN 동시 첫 방송.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