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롯데쇼핑 불법 전대 조치 결정 '초읽기'

원칙적 입장은 상호 동의·세부사항 이견…갈등 여전
롯데쇼핑 광주월드컵점(전경)
롯데쇼핑 광주월드컵점(전경)롯데마트 "광주 월드컵점 불법전대 아냐"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롯데쇼핑㈜의 광주월드컵점의 불법 전대(轉貸·재임대)와 관련한 광주시의 결정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롯데 측이 최근 불법 전대 원상회복, 대부료 산정 방식 변경 등 광주시의 요구를 원칙적으로 수용 입장을 밝힌 만큼 이에 대한 대답을 내놓기로 했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롯데쇼핑 불법 전대 등과 관련해 이번 주 중에 최종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기로 했다.

그동안의 감사와 제출 자료 등을 통해 확인된 사항을 한꺼번에 일괄 정리할지, 단계별로 할지를 놓고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내용은 불법 전대 매장 원상회복, 현재 정액제(연 48억6천만원)인 대부료와 주차장 사용료 산정 방식 변경 등이다.

롯데 측이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해지 절차를 들어가겠다는 강경한 방침도 세워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광주시의 원상회복 요구 등을 롯데 측도 수용하겠다고 한 만큼 당장 계약해지 등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광주시와 롯데 측이 새로운 계약으로 변경하고 불법 전대 수익금을 지역사회에 환원한다고 해도 금액 산정이 가장 큰 논란거리다.

롯데쇼핑 광주월드컵점 현장방문한 광주시의회 의원들
롯데쇼핑 광주월드컵점 현장방문한 광주시의회 의원들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롯데마트 현장방문

광주시는 불법 전대 수익금 167억원을 모두 내놓아야 주장이지만 롯데 측은 관리비와 기납부한 대부료 등을 고려하면 100억원을 빼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 경우 부당 수익금은 60억∼70억원으로 줄게 된다.

관련법에 따라 감정평가를 거쳐야 할 대부료와 주차장 사용료 규모에도 이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 및 건물 등의 감정평가 절차는 최소 1∼2개월 소요될 예정이다.

특히 롯데 측은 부당 수익금과 사회환원금을 묶어서 내겠다는 입장이고 광주시는 일단 수익금과 대부료 등을 산정한 뒤 사회환원 금액은 추후 협의하자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어떻게 해서라도 '대기업 봐주기 논란'을 피해가려는 의도로 읽힌다.

광주시와 롯데 측이 큰 틀에서 이견을 좁혔다고는 하지만 금액, 방식 등 세부적으로는 이견이 커 갈등과 논란은 여전히 남아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갈수록 유통업이 힘든 상황에서 회사가 부담해야 할 금액은 합리적인 수준에서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롯데쇼핑㈜은 광주시가 승인한 전대 구역을 벗어난 무단전대 등으로 연간 70억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대부료는 연간 46억여원에 불과, 엄청난 이윤을 챙기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