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네시아, 테러 용의자 재판없이 90일 구금 추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지난달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한 자카르타 테러를 겪은 인도네시아가 테러 용의자를 재판 없이 최대 90일간 구금하는 것을 포함하는 강력한 반테러법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복수의 정부 소식통들은 테러에 대한 정의를 확장하고, 당국의 용의자 체포와 구금을 용이하게 하는 방안을 새로운 반테러법안에 담을 것이라고 전했다.

반테러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재판 없이 테러 용의자를 구금할 수 있는 기간을 현행 1주일에서 90일로, 예방 구금 기간은 최장 120일로 늘어날 것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법 개정 소식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개정안은 모든 종류의 무기를 소지, 배포, 거래하는 행위를 테러 행위로 규정한다"며 "그 뿐만 아니라 테러 행위에 사용될 수 있는 무기 원료 또는 재료에 대해서도 같은 원칙이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또 반테러 당국이 조직원을 모집하거나, 무장 조직에 협력하는 자를 겨냥해 수사를 진행할 수도 있게 되고, 이들의 통신 기록이나 관련 정보 보고서, 자금 거래 자료 등도 법정에서 증거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들은 의회가 이런 내용의 새로운 법안을 심사하고 있으며, 몇 달 안에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인도네시아의 현행 반테러법은 테러를 모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있더라도 실제 테러를 감행하기 전에는 체포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있다.

정치인들은 이런 반테러법의 허점을 알면서도 인구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무슬림의 정서를 고려해 섣불리 법 개정을 추진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달 14일 4명의 테러범들이 자카르타 중심가에서 자살폭탄 테러와 총격전을 벌여 4명의 민간인이 희생된 것을 계기로 테러 예방에 무능한 법률을 고쳐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인도네시아, 테러 용의자 재판없이 90일 구금 추진" - 2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