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각성제 아데랄 남용 심각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미국에서는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제로 널리 쓰이는 각성제 아데랄(Adderall)을 비의료 목적으로 남용하는 젊은이들이 점점 늘고 있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라이브 사이언스가 16일 보도했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보건대학원 정신의학 전문의 라민 모드타바이 박사는 2006~2011년 사이에 아데랄을 처방없이 사용하는 18~25세 젊은이들이 67% 증가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아데랄 남용과 관련, 병원 응급실을 찾는 빈도는 156%나 늘었다고 모드타바이 박사는 밝혔다.

아데랄은 암페타민 계열의 각성제로 뇌졸중, 혈압 상승 등의 심각한 부작용이 있으며 우울증, 조울증, 비정상 행동(공격성 등)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아데랄은 주로 대학생들이 시험준비로 밤을 새우기 위해 또는 직장에 다니는 젊은이들이 작업 효율을 높이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

이밖에 유흥약물(recreational drug)로 사용하는 젊은이들도 적지 않다.

ADHD는 유달리 주의력이 떨어지고 산만하며 행동이 지나치게 활발하고 충동조절과 행동통제가 안 되는 일종의 정신장애로 주로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나타난다.

이 조사결과는 '임상정신의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Psychiatry) 최신호(2월16일자)에 게재됐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7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